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경제청, 학익동에서 입주기업과 함께 연탄 3000장 배달 구슬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IFEZ 입주기업 직원들과 함께 25일 오후 남구 학익동을 방문해 연탄을 직접 전달하는 ‘IFEZ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영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이 25일 학익동에서 독거노인들에게 연탄을 배달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이날 행사에는 이영근 경제청장을 비롯한 공무원들과 IFEZ 입주기업 임·직원 등 총 60여명이 구슬땀을 흘리며 학익동 어려운 독거노인 세대에 직접 연탄 3000장을 배달했다. 

 인천경제청은 연말까지 총 166가구에 5만장의 연탄 나눔 사업을 진행해 혹한의 추위에 떨어야 하는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IFEZ 입주기업들이 합심하여 후원금을 마련하고 연탄 지원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등 온기가 확산되고 있다.

 참여업체는 ㈜아이센스, ㈜이너트론, 한국미쓰비시 엘리베이터, ㈜캠시스, DM바이오, 한국가스공사, 쉐라톤인천호텔, 브로제코리아, 홀리데이인, 오크우드, BMW드라이빙센터로 파악됐다.

 학익동의 한 주민은 “7년 만에 연탄 가격이 올라 시름에 잠겨 있었다”며 “이번 행사로 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게 돼 감사하다”고 전했다.

 배달봉사에 참여한 입주기업 직원들은 “힘들었지만 보람 있는 일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영근 청장은 “IFEZ 사회공헌 네트워크와 함께하는 사랑의 연탄나눔사업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며 “내년에는 불우이웃돕기뿐만 아니라 농어촌 지역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지역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