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관리 일정 때문에 못가요” 주진우 기자의 촌철살인 페북글

사진=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캡처

“검사님 저 부르지 마세요. 피부 관리 일정상 어려움이 있으니까요”

검찰의 대면조사를 재차 거부한 박근혜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한 시사주간지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의 페이스북 글이 네티즌 사이에서 큰 공감을 얻고 있다.

주 기자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 못나가요. 피부 관리 일정사 어려움이 있으니까요”라고 썼다.

이어 “건도 안 되는 사건을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저를 세 번이나 소환조사하더니”라며 “대통령이 법을 무시하고 헌법을 유린하는데 검새님들이 법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 기자는 “대통령님, 검사님 법이라는 게 있어요. 잘은 모르겠지만”이라고 적었다. 주 기자는 이런 글과 함께 박 대통령의 과거 영상을 캡처한 이미지를 게시했다.

사진에는 피부관리를 받냐는 학생들의 질문에 “그건 아니고 마음을 곱게 쓰면”이라고 답하는 후보시절의 모습이 담겼다.

이 게시물은 삽시간에 수 백 건의 공유와 수 천 건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끌었다. “입만 열면 거짓말한다는 원칙과 소신을 평생 지켜온 분” “검사는 법 위에서 법을 마음대로 휘두르는 자린데 주 기자가 헷갈린 듯” “검사가 부르는데 바쁘다고 안 가는 패기” 등의 조롱 댓글을 이어갔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촛불집회' 시민들 나눠준 '보리차' 때문에 난리난 카페 사장님
▶반기문, 상승세 꺾인 지지율… 이재명 또 최고치 경신
▶“하명대로 대통령 독촉하겠다” 지라시에 담긴 정호성 녹음파일 내용
▶“강남스타일 만큼 중독성 있다” 늘품체조 풍자한 하야체조 영상
▶그것이 알고싶다 최태민 특집… "박근혜 꾀어 온갖 악행"
▶'그 때문에' 아이도 떨면서 촛불들때, 사우나 간 의원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