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제3차 대국민 담화를 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아 논란이다. 그런데 청와대측이 '대통령에 대한 예의'를 언급하며 "질의는 힘들다"고 대담화에 앞서 설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30분에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제3차 대국민 담화를 마치고 난 뒤 몇몇 기자들이 던진 질문을 받았지만 '다음에 했으면 좋겠다'고 짧게 답한 뒤 곧 자리를 떴다.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3차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후 퇴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오늘은 무거운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다음에 여러 가지 경위에 대해 소상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위와 같은 말을 하고 돌아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최순실과 공범관계 인정하시냐" "질문 몇개라도 받아주십시오"라는 목소리가 이어졌지만 허사였다. 관련영상 보러가기.


YTN 화면 캡처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기자 질문을 받지 않은 이유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가 "대통령이 여러분 앞에 마지막으로 서는 기회일 수 있으니 예의를 갖춰 달라. 질의는 힘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는 "담화 이전에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대통령이 여러분 앞에 마지막으로 서는 기회가 될 수도 있으니까 예의를 갖춰달라. 또 질의는 힘들다라고 부탁을 했다"며 "마지막이면 질문을 하면 안 되는 것인지, 왜 국민들은 이렇게 무시하면서 대통령한테만 예의를 차려야 되는지에 대한 비판들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관련 영상 보러가기.


대통령의 메시지가 분산될 것으로 우려해 취재진 질의 응답을 받지 않았다는 보도도 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이재명 성남시장 친형, '박사모' 성남지부장 임명
▶[포착] 최순실 모른다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자필 메모
▶전 청와대 간호장교,"박 대통령에 정맥주사 놓은 적 있다...성분은 말 못해"
▶[단독] 朴 대통령 “퇴진 시점 묻는다면 내년 4월 말이 적당”
▶“국방부, 김제동 때 100분의 1만 노력하면 된다” 기자 일침
▶비행기 추락사고 전 남긴 브라질 축구선수들의 마지막 영상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단독] 22개월 아이 ‘억울한 죽음’ 밝혀낸 의사 출신 검사
▶대통령이 대담화때 기자 질문 받지 않은 이유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