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칠어진 박지원의 ‘입’… 무엇이 그를 이렇게 만들었나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의 단어 선택이 달라졌다. 원색적인 단어는 물론 속어까지 그의 발언에 등장하고 있다.

핵심을 짚는 논평으로 오래 전부터 이름을 날린 바 있는 ‘정치 9단’ 박 위원장의 입이 거칠어지고 있는 것이다.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가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 “저도 비서실장을 했지만 참 더러운 비서실장”이라고 말했다. 그야말로 원색적인 비난 수준이다. 그는 “자기가 모신 최순실을 모른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대통령을 끌고 들어가는 파렴치한 비서실장”이라고 힐난했다.

박 위원장은 “김 전 실장은 최순실을 알지 못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했으나 자택 앞 쓰레기통에서 그가 직접 작성한 ‘최순실 소개', ’통행', ‘차움 치료' 등이 적힌 메모지가 사진기자들에 의해 발견됐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전날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속어를 사용해가며 강한 톤으로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그는 “박 대통령에게 망치도 작은 망치가 아니라 해머로 대가리를 맞아버리니까 정신이 하나도 없다. (박 대통령은) 절대 안 물러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동요 가능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제가 지금 동요를 하는지 안 하는지 (어떻게 아느냐, 내가) 거기에 다녀왔나”라며 신경질적 반응을 보였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이재명 성남시장 친형, '박사모' 성남지부장 임명
▶[포착] 최순실 모른다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자필 메모
▶전 청와대 간호장교,"박 대통령에 정맥주사 놓은 적 있다...성분은 말 못해"
▶[단독] 朴 대통령 “퇴진 시점 묻는다면 내년 4월 말이 적당”
▶“국방부, 김제동 때 100분의 1만 노력하면 된다” 기자 일침
▶비행기 추락사고 전 남긴 브라질 축구선수들의 마지막 영상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단독] 22개월 아이 ‘억울한 죽음’ 밝혀낸 의사 출신 검사
▶대통령이 대담화때 기자 질문 받지 않은 이유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