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휜코교정 시, 코 기능개선도 함께 진행해야

사진=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

휜코는 콧등에서 코끝까지 이어지는 라인이 반듯하지 못하고 코뼈휘어짐과 같은 증상을 가지고 있는 상태를 말하며, 선천성보다는 외상으로 휘어진 코뼈가 오랜 시간 굳어져 생긴 후천성인 경우가 많다.

이러한 휜코는 외형적 모습뿐만 아니라 코의 기능적인 문제까지 일으키며 비중격만곡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비중격만곡증 환자들 중에는 코뼈가 휘어짐에 따라 비중격이 함께 휘어진 경우가 많다.

비중격만곡증은 코의 중앙에 수직으로 위치해 콧구멍을 둘로 나누는 비중격이 휘어진 상태를 말하며,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코막힘과 두통, 집중력 저하, 수면장애 등이 있다. 심한 경우에는 축농증이나 만성비염 등 다양한 코 질환이 동반될 가능성이 크다.

휜코 교정 시에는 코연골과 코뼈휘어짐, 안면비대칭 뿐만 아니라 비중격만곡증과 같은 다양한 코 질환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나타나기 때문에 휜코교정 시에는 반드시 코 기능개선도 함께 진행해야 교정 후 코 질환의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휜코의 원인과 동반된 코 질환, 코뼈의 휘어짐의 정도에 따라 개인에게 적합한 교정 및 수술방법이 모두 다르며, 코의 모양과 기능을 함께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체계적인 수술계획이 필요하다.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은 “일반적으로 휜코는 모양뿐만 아니라 코의 내부 변형으로 인해 다양한 코 질환을 함께 동반한 경우가 많으며, 교정 시에는 반드시 코 기능개선도 함께 진행해야 동반된 코 질환의 재발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콘텐츠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