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뒷목에 피부시술용 테이프를 붙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통령으로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사과와 소명의 자리에서 진정성을 보이지 않았다는 비판 여론을 타고 논란에 불을 붙였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한 네티즌은 1일 인터넷 커뮤니티사이트에 지난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제3차 대국민담화를 마치고 단상을 떠나는 박 대통령의 뒷모습 사진을 놓고 “뒷목에 리프팅 테이프를 붙였다”고 주장했다. 리프팅 테이프는 주름을 없애기 위해 붙이는 피부시술용품이다.

 이 네티즌은 돌아선 대통령의 뒤통수를 촬영한 사진, 리프팅 테이프 사용법을 그림으로 나열한 일본 제품의 설명서를 올리면서 “피부를 좀 아는 여성들이 찾았다. 이 와중에도 피부 리프팅 중인 한 나라의 대통령. 진정 레전드(전설적 인물)”라고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사과와 소명, 이에 따른 자신의 거취 등을 밝혀야 할 자리에서까지 피부를 걱정하는 모습은 진정성을 보이지 않은 태도라는 의견이다.

 박 대통령은 제3차 담화에서 “국회의 결정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소명에서 “주변을 관리하지 못했다”는 식의 ‘유체이탈 화법’으로 다시 눈총을 사고 말았다. 이 사진은 다른 커뮤니티사이트로 퍼지면서 불 붙은 비판 여론에 기름을 쏟았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제의 사진은 청와대사진기자단에서 촬영한 보도 사진을 확대한 것이다. 이 사진을 포함해 박 대통령의 뒤통수를 여러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들에서 뒷목 부분에 붙은 리프팅 테이프는 없었다. 여러 사진을 펼치고 육안으로만 확인한 결과다.

 일부 네티즌들도 “합성사진이 아니냐”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다. 착각한 것이 아니냐”고 했다. 한 네티즌은 “허위사실은 건전한 비판의 취지를 훼손할 수 있다. 엉뚱하게 역풍을 맞을 의심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해 공감을 얻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이재명 성남시장 친형, '박사모' 성남지부장 임명
▶[포착] 최순실 모른다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자필 메모
▶전 청와대 간호장교,"박 대통령에 정맥주사 놓은 적 있다...성분은 말 못해"
▶[단독] 朴 대통령 “퇴진 시점 묻는다면 내년 4월 말이 적당”
▶“국방부, 김제동 때 100분의 1만 노력하면 된다” 기자 일침
▶비행기 추락사고 전 남긴 브라질 축구선수들의 마지막 영상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단독] 22개월 아이 ‘억울한 죽음’ 밝혀낸 의사 출신 검사
▶대통령이 대담화때 기자 질문 받지 않은 이유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