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누리당 의원 휴대폰 번호 통째로 유출… 전화 걸어 항의 빗발

사진=뉴시스

새누리당 의원들의 휴대전화 번호가 통째로 유출됐다. 비례대표는 물론 탈당하고 현재 무소속인 의원까지 모두 105명의 개인정보가 인터넷으로 퍼졌다. 일부 전화번호는 현재 사용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인터넷 포털사이트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제20대 국회 새누리당 의원 연락처’라는 제목의 문서가 퍼지고 있다. 유포된 사이트와 문서에 따라 내용은 조금씩 다르지만,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만큼은 일괄적으로 작성됐다. 일부 정보는 해당 의원이 현재 사용하는 번호다.

 누군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찬성표를 이끌어낼 목적으로 유포한 문서로 보인다. 인터넷 커뮤니티사이트와 SNS에서는 실제로 전화를 걸었거나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후기를 적은 글들이 실시간으로 쏟아지고 있다.

 대부분 지난 29일 박 대통령이 제3차 대국민담화를 마친 뒤 ‘탄핵 단일대오’ 입장에서 한 걸음 물러선 비박계(비박근혜계) 의원들을 향한 항의성 전화나 메시지다. “지역구 의원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만족할 수 없는 답장을 받았다”며 메시지 대화 내용을 공개한 사례도 있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이재명 성남시장 친형, '박사모' 성남지부장 임명
▶[포착] 최순실 모른다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자필 메모
▶전 청와대 간호장교,"박 대통령에 정맥주사 놓은 적 있다...성분은 말 못해"
▶[단독] 朴 대통령 “퇴진 시점 묻는다면 내년 4월 말이 적당”
▶“국방부, 김제동 때 100분의 1만 노력하면 된다” 기자 일침
▶비행기 추락사고 전 남긴 브라질 축구선수들의 마지막 영상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단독] 22개월 아이 ‘억울한 죽음’ 밝혀낸 의사 출신 검사
▶대통령이 대담화때 기자 질문 받지 않은 이유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