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박계, 야당의 ‘5일 탄핵’ 표결 거부… “7일까지 여야 합의안 만들자”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는 황영철 의원. 뉴시스


새누리당 비박계가 야당의 5일 탄핵 표결 요구를 거부했다.

새누리당 비박계 모임 비상시국위원회 간사 황영철 의원은 2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야당의 5일 탄핵 표결 제안에 대해 "예정되지 않은 날짜에 무리하게 탄핵소추안을 상정 추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저희들은 여러 사안을 고려해 일관되게 9일 처리가 좋겠다고 요구해왔다"고 부연했다. 

황 의원은 야당에 대해 "예정대로 9일 탄핵 표결 상정 일정을 잡고, 7일까지 최선을 다해 국회에서 여야 합의안을 만들기위한 노력을 다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박 대통령 퇴진 협상에 응하라고 강조했다. 

비박계의 탄핵 철회 움직임을 주도한 김무성 전 대표는 기자들의 질의에 응하지 않았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이재명 성남시장 친형, '박사모' 성남지부장 임명
▶'야, 경찰이야?' 표창원에 삿대질한 새누리 장제원 영상
▶전 청와대 간호장교,"박 대통령에 정맥주사 놓은 적 있다...성분은 말 못해"
▶표창원, 고소하겠다는 민경욱에 "부끄럽긴 한가 보다" 직격탄
▶박근혜 대구 서문시장 방문… "10분 만에 현장 떠나, 상인들 싸늘"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