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와대 코앞·여의도 촛불 총궐기 “대통령 당장 하야하라”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제6차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 100m 앞과 여의도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분노의 민심으로 들끓었다.

광화문광장에서는 3일 오후 ‘박근혜 즉각 퇴진 6차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앞서 열린 사전집회에서는 재벌 범죄 전시회부터 장애인권 문제를 다루는 집회, 청소년·대학생들의 시국연설회까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특히 청와대 100m 앞에서 집회와 행진이 사상 처음으로 이어졌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들어 청운동길과 효자동길, 삼청동길 등 3방향으로 행진한 뒤 청와대에서 100m 지점에 모여 집회를 벌였다. 청와대 앞 100m 포위 행진에는 50만명(주최측 추산)이 참여했다.

법원은 앞서 주말 6차 촛불집회에서 청와대 100m 앞 집회와 행진을 사상 처음으로 허용했다. 다만 허용시간은 오후 5시30분까지였다. 청와대에서 200m 떨어진 지점까지 행진을 허가한 4차 촛불집회 보다 한 단계 더 나갔다.

퇴진행동은 오후 6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1시간 가량의 본대회를 진행 중이다. 7시부터는 광화문 광장 있던 시민들을 중심으로 종로와 서대문, 청운동길 등 6~7개 경로를 통해 분수대와 청운동사무소로 행진한다.

청소년도 광장에 나왔다. ‘박근혜 하야 전국 청소년 비상행동’은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박근혜 하야 4차 전국 청소년 시국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전국에서 모인 청소년 200여명은 한목소리로 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분노한 민심은 여의도까지 향했다. 여야의 정치적 셈법으로 탄핵이 혼선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에 대한 분노가 정치권 전반으로 확산된 데 따른 움직임이었다. 이날 집회에는 30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여해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특히 청소년은 물론 가족단위 시민들도 참여했다. 몇몇 시민들은 새누리당사를 향해 계란을 투척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258중대 2만명의 병력을 동원했다.


(뉴시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