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누리당, 표창원 의원 고소… 표창원 “문자·전화도 국민 목소리”

뉴시스


새누리당이 탄핵 찬반의원을 구분해 명단을 온라인에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새누리당은 지난 2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표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박맹우 사무총장 명의로 작성된 고소장에는 새누리당 소속 의원의 휴대전화번호를 인터넷에 유출한 성명불상자도 같은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대해 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공인인 국회의원의 전화번호는 별도의 사적 전화가 아닌 한 명함 등으로 적극 공개한다”며 처벌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그걸 다른 사람에게 공개했다고 해서 개인정보 보호 위반이라고 하면 안 된다”며 “어떤 의원들은 국민의 탄핵 요구 문자나 전화가 '정치적 테러'라고 한다. 전화번호 유출한 사람 처벌하겠다고 하지만 전 생각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어차피 공개된 전화번호”라며 자신의 휴대전화번호를 공개하기도 했다.

표 의원은 “일베와 박사모의 부르짖음도 국민의 소리, 탄핵 요구 시민의 문자나 전화도 국민의 소리 아니겠나”라며 “국가 위기 상황, 국회의원으로서 듣고 감내하고 바른 결정, 바른 선택, 역사와 후손에게 죄짓지 않는 행보를 하자”며 새누리당 비박계의 탄핵 찬성을 촉구했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