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대구 촛불집회에 참석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시민과 사회자의 호통에 고개를 떨군 모습. 민중의소리 영상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3일 대구 촛불집회 행사장에 앉아있다가 사회자와 시민에게 호통을 듣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왔다. 안철수 전 대표는 다소 민망한 표정을 하면서 촛불집회 자리를 지켰다.

다음은 3일 민중의소리가 공개한 안철수 전 대표의 대구 촛불집회 참가 영상이다. 영상보러가기.

 
영상에는 안철수 전 대표가 집회 맨 앞자리에 앉아 있다가 몇몇 시민과 사회자 등에게 좋지 않은 말을 듣는 장면이 담겼다.

한 시민은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 "보기 싫다" "나가라"며 모진 소리를 했다. 이후 여기저기에서 "안철수 빠져라"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이후 장내가 소란해지자 사회자는 "광장의 주인은 안철수 의원이 아니라 대구시민이다" "앉아계실 거면 끝까지 앉아계십시오. 그렇지 않으면 박근혜 탄핵을 하지 않겠다는 거로 판단하겠다"라고 말했다.

영상에는 안철수 전 대표가 시민과 사회자 말에 민망한 듯 고개를 바닥에 떨구고 있는 모습도 여러 차례 포착됐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촛불집회서 "안철수 빠져라" 호통 들은 안철수 표정
▶"보수꼴통보다 더한 문재인 광신도" 국민의당 부대변인 트윗
▶'김진태가 꺼진다길래 횃불 듦' 놀라운 춘천 사진
▶'이게 제 폰번호입니다' 아예 공개해버린 표창원
▶“대통령 지나가니 소방호스 빼라” 서문시장 방문 뒷얘기
▶"나 같은 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었겠다" 정윤회 배우 아들 고백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