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국민의당 부대변인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일부 지지세력를 겨냥해 분노에 찬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탄핵을 둘러싸고 국민의당을 향해 쏟아지는 온라인 비판이 모두 '문재인 열혈 지지자'에서 비롯됐다는 주장인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다음은 강연재 부대변인이 4일 트위터에 올렸다 삭제한 글이다. 

문재인 상임고문의 일부 지지자를 '친문·문빠·광신도'로 표현했다. 또 국민의당을 향한 비판이 모두 이들로 비롯된 것이고 이들은 '사실 판단을 하지 못하고, 지령 받은 좀비'같다고 했다.


'트위터를 하다 보면 매번 느끼는 거…. 보수꼴통 지지자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뒤지지 않는 소위 '친문·문빠·광신도'들의 진실 왜곡. 반말 짓거리. 사실판단 못하고, 지령받은 좀비처럼 막말 함부로 질러대는 짓거리들. 우리가 탄핵 반대? 소가 웃네' (강연재 트위터 中)

이 글은 올라오자마자, 각종 소셜미디어와 커뮤니티로 퍼지며 논란을 낳았다.

강연재 부대변인은 네티즌이 트위터를 통해 항의하자 '사실 왜곡, 반말 막말, 모욕하는 분들을 말한 것이다' '상대가 예의를 갖추지 않았고 그런 사람을 향한 글이었다'는 반박을 1대 1 답변으로 달기도 했다.
강연재 부대변인 블로그 캡처


그러나 이내 논란이 된 글을 삭제했다.

현재는 강연재 대변인의 트위터에는 문제의 글 이후에 쓴 글만 남아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