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른한 오후 톡톡] 오늘도 잠에서 깨지 못하는 당신을 위해


‘과다 수면’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20, 30대들이 적지 않습니다. 주로 취업을 준비하거나 사회에 막 발을 들여놓은 이들이 해당됩니다. 남들보다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거나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면서 스트레스가 쌓입니다. 전문가들은 현실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이 클수록 잠에 의존하려는 ‘수면 과다증’이 나타난다고 입을 모읍니다.
[기획] 현실도피용?… 휴일마다 ‘잠’에 취하는 2030세대


야3당이 ‘세월호 7시간’ 의혹을 비롯한 헌법 위반 사유 5건을 포함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단일 탄핵소추안을 확정했습니다. 탄핵안에는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모금 등 일반 법률위반 사유 4건도 포함됐는데요. 소추 사유가 광범위해 헌법재판소 심리 과정에서 지리한 법리다툼이 벌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헌법·법률 위반 9건, 세월호 7시간… 넘치는 ‘레드카드’


자동차업계가 ‘크리스마스 마케팅’에 돌입했습니다. 업체들은 현금할인 확대, 할부금리 인하, 무상보증 기간 연장 등 각종 혜택을 집중하며 막판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데요. 12월 한 달간 판매량을 최대한 끌어올려 그간의 부진을 만회하거나 기록을 경신하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고객 잡아라” 車 업계 할인 혜택 듬뿍


올해 3분기(7∼9월) 경제성장률이 0.6%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4분기 연속 0%대 성장입니다. 저성장 기조가 굳어지는 가운데 국민의 실질구매력을 나타내는 국민총소득(GNI)은 2분기 연속 감소했습니다.
저성장 기조 굳어지는 한국 경제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