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운전은 반성했나?” 강연재 부대변인 과거 재조명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 캡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가 논란에 휩싸인 강연재 국민의당 부대변인이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았던 과거가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4일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에는 ‘문재인 욕한 국물당(국민의당) 부대변인의 음주운전 전과’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강 부대변인이 강동구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전과기록증명에 관한 제출서’가 담겨 있다.

강 부대변인은 지난 2011년 4월22일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으로 벌금 200만원의 처벌을 받았다. 당시 음주운전 처벌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이상인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었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국민의당이 지난 2일 탄핵 파토 낸 것에 사람들이 분노한 건데 그걸 왜 문재인 탓하냐”며 “박지원‧안철수 의원을 탓해야지”라고 비난했다.

강 부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트위터를 하다보면 매번 느끼는 거... 보수 꼴통 지지자보다 더 했으면 더했지, 결코 뒤지지 않는 소위 ‘친문‧문빠‧광신도’들의 진실 왜곡. 반말 짓거리. 사실 판단 못하고, 지령 받은 좀비처럼 막말 함부로 질러대는 짓거리들. 우리가 탄핵 반대? 소가 웃네”라는 원색적인 비난 글을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항의를 받고 삭제했다.

이후 “막말. 비하. 욕설이 아닌 말씀은 얼마든지 수용합니다. 저의 거친 응수는, 이보다 더한 모욕적인 말을 하신 분들에게 보내는 답변이니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 저는 이 분들의 비매너 역시 시정되어야할 잘못된 정치문화라 생각한다”라고 해명했다.

문재인 지지자들을 비난을 했던 트윗 글은 캡처된 이미지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당 부대변인의 언행이라고 하기엔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