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창조경제 논할만한 머리 안돼" 청문회 '팩트 폭행' 영상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창조경제에 대해 30~40분 동안 논할만한 머리가 안 된다"는 돌직구 발언 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다음은 청문회장에서 안민석 의원의 발언이 담긴 영상이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국정조사 청문회에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외에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재벌 총수 9명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안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삼성 이 부회장에게 “대통령이 돈을 내달라고 했죠?"라고 물었다. 이 부회장은 "그런 얘기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이어 안의원은 "무슨 말을 핵심적으로 30~40분 동안 했느냐"고 재차 질문했다. 이 부회장은 "창조경제혁시 센터에 대한 활동을 더 열심히 해달라는 말씀을 제일 처음 하셨다"고 했다.

이에 안의원은 “대통령의 논리로는, 머리로는 창조경제에 대해서 30~40분동안 이야기할만한 그런 지식이 없으세요”라고 지적했다.


안의원의 이 발언은 실시간으로 청문회를 지켜보던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큰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청문회 보다가 정확한 팩트폭행에 웃음이 터졌다”는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청문회 최고의 명언이 탄생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의 발언과 이 부회장의 청문회 모습이 담긴 사진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와 함께 네티즌들은 청문회의 질문에 대해 이 부회장이 수차례 "송구스럽다"고 답변한 것을 두고 "송구재용, 이송구, 또송구, 송구충"이라는 별명을 지어주기도 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그는 알고 있다”… 대통령에게 태반주사 처방한 청와대 의무실장, 그리고 보안손님
▶[영상] 허경영 또 적중한 4년 전 ‘예언’… “촛불에 대통령 조기 퇴진”
▶물 떠다 바치고, 말똥 치우고 정유라 ‘수발’든 신주평
▶"표창원 고소? 잘못한 것 하나도 없다" 현직 변호사 '무죄' 주장
▶선생님이 인정한 오답 '최순실'…어느 초딩의 시험지 답안
▶촛불집회 난입해 욕설 퍼부은 '박사모 회원'의 최후(영상)
▶“대통령 지나가니 소방호스 빼라” 서문시장 방문 뒷얘기
▶"나 같은 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었겠다" 정윤회 배우 아들 고백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