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뉴스 화면 캡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화의 김승연 회장이 바로 뒤에 앉은 한화 계열사의 전 대표의 쓴소리를 듣고 다소 일그러진 표정을 짓는 모습을 보였다. 회사 입맛에 맞지 않는 보고서를 낸 뒤 회사 안팎으로 압력을 받았다고 말하면서 '재벌은 조폭과도 같다'고 표현했기 때문이다.

다음은 스브스뉴스가 6일 공개한 김승연 회장의 영상이다. 이날 김승연 회장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의 발언을 바로 앞 자리에서 들었다. 영상보러가기.



주진형 전 대표는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대한 반대 의견을 밝힌 보고서를 두 차례 냈고, 이 과정에서 한화와 삼성으로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주진형 전 대표는 한국 재벌을 '조직 폭력배'에 빗대어 말했다.
사진=최종학 선임기자


그는 한화에서 왜 이렇게 예민하게 반응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나라 재벌이 다 그렇지만 조직폭력배 운영 방식과 같아서 누구라도 거역하면 확실히 응징한다는 논리가 있다"고 답했다.

바로 앞에 앉아 이런 말을 들은 김승연 회장은 눈을 찡그리거나 입을 움찔거리며 불편한 기색을 내보였다.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박범계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지하통로로 의무동 방문”
▶정유라 전 남편 신주평 "최씨 일가 낙태 강요, 각서 쓰고 출산"
▶물 떠다 바치고, 말똥 치우고 정유라 ‘수발’든 신주평
▶"대통령, 창조경제 논할만한 머리 안돼" 청문회 '팩트 폭행' 영상
▶“금방이라도 울 것 같다” 위증 논란에 휩싸인 의무실장 영상
▶"나 같은 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었겠다" 정윤회 배우 아들 고백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