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등 기존 정당과는 거리를 두고 신당 창당에 착수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머니투데이 더300은 7일 반 총장 핵심 측근이 “새누리당은 이미 신임을 잃었고 곧 쪼개질 정당”이라며 “중도를 표방하는 당을 만들면 참여하는 인사들이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핵심 측근은 새누리당과 입당설에서 대해 “친박 쪽에서 구애했을 뿐 친박쪽 인사가 아니었다”라며 “반 총장은 정치적 기반이 없기 때문에 깨끗하다. 원래 그런 구도(중도 신당 창당)였다”고 설명했다.

이 인사는 박근헤 대통령이 반 총장을 이용해 정권을 연장하려 한다는 세간의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그는 “당시는 지금과 전혀 다른 상황”이라며 “정치는 생물처럼 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더300은 반 총장 45년지기 임덕규 월간 디플로머시 회장(반사모 회장)과의 통화도 공개했다. 임 회장은 “반총장이 정당으로부터 자유로운 분”이라며 “박 대통령 유엔 방문 때 잘 대접한 것은 잘 보여서 대통령 되려고 한 게 아니라 총장으로서 조국을 대접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임 회장은 인연을 따지면 반총장이 박 대통령보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더 까깝다고 말했다. 그는 “노 대통령 때 장관이 됐고, 유엔 총장을 만들어 준 거나 마찬가지”라고 했다.

임 회장은 탄핵 국면으로 조기대선이 가시화 되면서 대선 출마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평생동안 한 것만 잘 살리면 된다”면서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건 반 총장은 우등생들이 그렇듯 시작하면 만점받으려 노력하지 중도하차는 안 할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 핵심 측근들의 얘기를 종합해 보면 반 총장이 내년 1월 중순 귀국하면 새누리당 등 기존 정당과 거리를 두고 중도 신당 창당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깨끗한 세계 지도자 이미지를 부각하면 대선 시기와 관계 없이 해볼만하다는 생각이다.

특히 반 총장이 박 대통령과 가깝다는 세간의 인식에 선을 그은 것이 눈에 띈다. 핵심 측근은 최순실 게이트로 탄핵에 직면한 박 대통령보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했다. 이는 반 총장이 노 대통령 봉하마을 묘소 참배를 비공개로 하는 등 ‘노무현 색깔 지우기’아니냐는 일각의 평가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박범계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지하통로로 의무동 방문”
▶정유라 전 남편 신주평 "최씨 일가 낙태 강요, 각서 쓰고 출산"
▶물 떠다 바치고, 말똥 치우고 정유라 ‘수발’든 신주평
▶"대통령, 창조경제 논할만한 머리 안돼" 청문회 '팩트 폭행' 영상
▶“금방이라도 울 것 같다” 위증 논란에 휩싸인 의무실장 영상
▶"나 같은 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었겠다" 정윤회 배우 아들 고백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