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립밤을 바르고 있다.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특위 청문회 중 조심스럽게 입술에 바른 '립밤'이 화제가 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 립밤을 '이재용 립밤'이라고 부르며 관심을 보였다. 
이 부회장은 이날 청문회 도중 손으로 입을 가리고 립밤을 바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네티즌들은  "이재용 부회장이 바른 립밤이 어느 브랜드 제품이냐", "이 부회장이 바르는 립밤은 얼마짜리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뉴시스는 이 부회장이 바른 립밤이 미국 화장품업체 소프트립스사의 '소프트립스'라고 보도했다. 

이 립밤의 현지 가격은 1.99달러(약 2300원)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직수입이 안돼 해외직구로 2~3만원대에 팔리고 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박범계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지하통로로 의무동 방문”
▶정유라 전 남편 신주평 "최씨 일가 낙태 강요, 각서 쓰고 출산"
▶물 떠다 바치고, 말똥 치우고 정유라 ‘수발’든 신주평
▶"대통령, 창조경제 논할만한 머리 안돼" 청문회 '팩트 폭행' 영상
▶“금방이라도 울 것 같다” 위증 논란에 휩싸인 의무실장 영상
▶"나 같은 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었겠다" 정윤회 배우 아들 고백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