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는 7일 박 대통령 '비선' 최순실과 사이가 멀어진 경위에 대해 "저에게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강아지를 잠깐 맡아달라고 하면서 싸우게 됐다"고 밝혔다.

한때 '최순실 최측근'으로 지냈던 고 전 이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해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두 사람이 싸우게 돼 차은택 감독에게 각각 전화했다던데, 어떤 상황이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딸의 강아지를 제대로 돌보지 않는다는 이유로 최순실이 화를 냈고 이 때문에 두 사람의 사이가 벌어졌다는 얘기다. 

고 전 이사는 최순실이 독일에 체류 중일 때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난해 8월, 9월 쯤에 최순실이 믿을만한 직원을 하나 소개시켜 달라고 해서 (독일에 간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최순실로부터 혜택을 받은 게 있느냐는 질문에는 "실소유주가 최순실인 더블루케이의 초기 자금(을 지원받았고) 그걸로 (사무실) 임대료를 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고 전 이사는 "(최순실이) 2년 전부터 모욕적인 말로 아래 직원들을 사람 취급 않는 행위를 많이 해 그때부터 좀 (사이가 좋지 않았다)"이라며 두 사람의 사이가 벌어진 경위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 번 있다"고 말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박범계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지하통로로 의무동 방문”
▶정유라 전 남편 신주평 "최씨 일가 낙태 강요, 각서 쓰고 출산"
▶물 떠다 바치고, 말똥 치우고 정유라 ‘수발’든 신주평
▶"대통령, 창조경제 논할만한 머리 안돼" 청문회 '팩트 폭행' 영상
▶“금방이라도 울 것 같다” 위증 논란에 휩싸인 의무실장 영상
▶"나 같은 거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었겠다" 정윤회 배우 아들 고백
▶“박근혜 대통령, 그 와중에 피부 걱정?”… 담화 중 뒷목 리프팅 ‘해프닝’
▶박근혜, 전두환에게 "오빠, 오빠"… 최태민 풀어달라 요청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