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재벌 총수들 앞에서 거침없이 소신 밝힌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네티즌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그는 청문회에서 “누군가 감옥에 가지 않으면 이런 일은 또다시 반복될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주 전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참고인으로 참석했다. 

주 전 대표는 마지막 발언 기회를 얻자 부패한 정경유착의 현실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담담한 말투와 달리 한 마디 한 마디에 뼈가 있었다.

그는 “오늘 처음 발표를 봤을 때는 저렇게 돈 많은 사람들이 저렇게 치사한 짓을 통해서 하려고 한다는 것에 놀랐었는데, 광고비를 250억씩 쓰고 언론이나 모든 사람들이 아무 말도 안하고 넘어가려는 것을 보고 또 한번 놀랬고, 그 과정에 국민연금까지 동원하리라는 생각은 해보지도 않았는데 그 대담함에 또 한번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하는 얘기도 최순실씨에 관련된 의혹이 생기면서 다시 불거진 것이지 삼성 입장에선 아마 작년에 이미 다 끝난 걸로 생각하고 있었을 것”이라며 “기업가치 말씀하시는데 이분들은 기업가치 관심 없다. 지분과 세습에만 관심 있다”고 비판했다.

주 전 대표는 삼성이 1년 만에 ‘부메랑’을 맞았다며 “사회가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재벌에 계신 분들은 옛날에는 집행유예, 병원가고 말다가 요즘 한두명씩 감옥가기 시작했다. 이번도 결국 누군가는 감옥을 가지 않고는 이런 일은 다시 반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전 대표는 이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 긍정적인 평가 보고서를 쓰라는 압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는 재벌을 조직폭력배에 비유하며 “누구하나 거역하면 확실히 응징해야 말을 잘 따른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재벌, 조폭같다" 등 뒤 쓴소리에 회장님 표정 변화(영상)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반기문 측 "귀국하면 신당 창당… 박근혜보다 노무현과 가깝다"
▶고영태 “정유라 강아지 때문에 최순실과 멀어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