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자신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혹을 제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웠다고 털어놨다.

장씨는 7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안민석 의원은 장씨에게 “제가 미우시죠”라고 첫 질문을 던졌다. 이에 장씨는 망설임 없이 “네”라고 답했다. 장씨의 답변에 청문회장 곳곳에서 웃음이 터져나왔다. 안 의원 역시 어색하게 미소 지었다.

안 의원은 “인간적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 사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장시호씨가 이모를 잘못 만난 운명이라고 생각하시라. 개인적으로 저를 미워하지는 마시라”고 당부했다.

이에 장씨는 “꼭 뵙고싶었다”고 받아쳤다. 안 의원은 “저도 이렇게 대면하게 돼서 인간적으로 미안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그동안 장씨를 이모 최씨의 대리인으로 지목하면서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장씨를 통해 특혜를 받은 ‘최순실 연예인’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안 의원은 장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개명을 했고, 개명을 한 이후에도 몸이 나아지지 않았다고 답하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고 말하는 등 어색한 대화를 나눴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재벌, 조폭같다" 등 뒤 쓴소리에 회장님 표정 변화(영상)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반기문 측 "귀국하면 신당 창당… 박근혜보다 노무현과 가깝다"
▶고영태 “정유라 강아지 때문에 최순실과 멀어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