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거짓말을 밝혀낸 네티즌의 제보를 공개하는 과정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팀플레이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손혜원 의원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당시 청문회장에서 있었던 뒷얘기를 털어놨다. 

손 의원은 “사실 저 영상은 제게 온 제보였다. 저보다 두 명 앞 질의 순서였던 박영선 의원에게 제가 양보했다”며 “제가 뜨는 것보다 단 일분이라도 빨리 발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결정적인 폭로로 청문회 스타가 되겠다는 사심보다 한시라도 먼저 김기춘 전 실장의 거짓말을 밝혀야 한다는 민의를 따랐다는 것이다.


손 의원은 제보를 해준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이용자와 질의를 준비한 보좌관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팀워크 팀워크 말들은 잘 하지만 양보하는 사람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누가 했든 잘 됐으니 이해해 줄거라 생각한다“고 담담하게 소회를 밝혔다.

전날 네티즌의 제보와 민주당 의원들의 팀워크로 최순실씨를 모른다고 일관하던 김 전 실장은 12시간 만에 말을 바꿨다.

박영선 의원이 청문회에서 네티즌이 제보한 2007년 7월 19일 촬영된 한나라당 후보 검증 청문회 영상을 제시하자 김 전 실장은 안절부절 못하며 “죄송하다. 저도 나이 들어서…”라고 황급히 거짓임을 시인했다.

이 영상에는 당시 박근혜 캠프의 법률자문위원장이었던 김 전 실장이 등장한다. 방청석에서 유정복·한선교·홍사덕 의원, 강신욱 전 대법관 등과 함께 박근혜 예비후보의 청문회를 지켜보고 있는 모습이다. 영상에는 ‘최순실’이라는 이름도 반복해서 등장한다.



박 의원에 이어 질의한 손 의원은 김 전 실장을 향해 그 이름이 역사에 오명으로 남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김 전 실장)이 법망을 피해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더라도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재벌, 조폭같다" 등 뒤 쓴소리에 회장님 표정 변화(영상)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반기문 측 "귀국하면 신당 창당… 박근혜보다 노무현과 가깝다"
▶고영태 “정유라 강아지 때문에 최순실과 멀어졌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