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국민일보 주인공’ 28년간 단독지국 강춘호씨

대전 유성지국 강춘호(61) 지국장은 복음 실은 국민일보를 통해 복음을 전하는 ‘진짜 문서선교사’다. 유성구 유성대로에 있는 이 지국은 유성구에 세워진 첫 지국이다. 이후 6개 지국이 더 생겼다.


강 지국장은 국민일보 창간 이후 28년간 국민일보 단독 지국을 운영하고 있다. 단독지국은 국민일보만 배달하는 지국이다. 대개의 지국은 여러 일간지를 같이 취급한다. 단독 지국을 유지하기가 재정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그는 “국민일보 배달을 돈벌이로 생각했다면 벌써 그만뒀을 것”이라며 “국민일보에는 복음이 있기 때문에 전도지를 돌린다는 마음으로 일한다”고 말했다.

강 지국장은 국민일보 창간 전에 다른 신문사의 지국을 운영했다. 국민일보가 창간된 후 임시로 국민일보 배달을 부탁받았다. 다른 신문은 조간이고 국민일보는 석간이어서 돕는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그러다가 아예 국민일보 지국을 맡았다. 그의 두 아들은 고등학교 다닐 때까지 국민일보를 배달했다. 아내도 오토바이를 타고 배달을 다녔다. 지금 두 아들은 모두 결혼해 아버지에게 손주 3명을 안겨줬다.

그동안 국민일보만 배달한 것은 국민일보를 통해 큰 복을 받았기 때문이다. 국민일보를 배달하면서 술과 담배를 단번에 끊었다. 2004년도에는 집도 갖게 됐다. 그는 “단지로 구성된 빌라로 이름이 ‘국보주택’이었다”며 “‘국민일보 주택’의 줄임말이라고 생각한다. 국민일보를 통해 복음을 전하니까 하나님이 선물로 주셨다고 믿는다”고 했다.

신문을 배달하면서 겪은 에피소드도 많다. 국민일보가 석간이었을 때, 구독자의 주택 현관 앞에 신문을 놓고 돌아서는데 안에서 “타닥타닥”하는 소리가 들렸다. 조심스레 들여다보니 빈집에 가스레인지가 켜져 있었다.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놓은 냄비에서 무언가가 새까맣게 타고 있었다. 옆집 사람을 불러 같이 들어가 불을 껐다.

알고 보니 집주인인 젊은 부부가 가스레인지에 음식을 올려놓은 것을 잊고 수요예배에 간 것이었다. 강 지국장은 “이 부부가 믿음이 좋으니까 하나님께서 나 같은 사람을 통해 돕는구나”라며 은혜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대전 유성광명교회(김현주 목사) 안수집사로 발 마시지 봉사자로도 유명하다. 교회에서 발 마사지를 배운 그는 2011년부터 지금까지 유성구 봉명동 유성온천 내 족욕 체험장에서 무료로 발 마사지를 하고 있다. 오후에는 경로당의 노인들을 위해 봉사한다. 강 지국장은 “국민일보를 배달하며 받은 은혜에 비하면 이런 것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병선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