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돈 받았어요” 박대모 시위 참가 댓가 의혹의 진실은?

사진=박대모 중앙회장 페이스북 캡처

박사모의 이웃단체로 불리는 ‘박대모’(대한민국 박근혜 대통령 존‧사모)의 자폭 SNS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 탄핵무효 시위에 돈을 받고 참여한 듯 한 사진을 올렸기 때문이다.

박대모 중앙회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헌법수호를 위한 집회행사 및 박 대통령 탄핵 무효 행사 후기’를 공지하면서 20여장의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공지에는 “지난 10일 토요일 (서울)광화문 광장에서 대한민국 헌법수호를 위한 국민의 외침 및 박 대통령 탄핵 무효 5차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거리를 돌면서 대학로에서 하루 일정을 마쳤다”며 “이번 행사는 박사모가 주관하고 박대모 등 70여개 단체가 연대해 인산인해를 이뤘다”고 썼다. 

글에는 또 참석한 회원들의 이름을 나열한 뒤 “새벽부터 먼 길 마다 않고 참석한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부연했다.

이 같은 글과 함께 버스를 타고 상경해 광화문에 집결한 회원들의 사진 20여장을 공개했다. 여기엔 시위에 참석한 회원들이 함께 식사를 하는 사진도 포함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 캡처

그 중에서도 네티즌들의 눈에 띈 건 다름 아닌 버스 안에 탑승한 뒤 한 여성이 박대모 중앙회장에게 받은 듯한 만원 짜리 지폐 한 뭉치 들고 있는 모습이다. 회장과 돈을 든 여성 회원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도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 뒤에는 또 다른 남성 회원이 승객들에게 무언가를 체크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 같은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박사모 우리 돈 받았다는 자폭 SNS’ ‘탄핵무효 행사에 쓰인 돈의 출처를 밝혀라’ 등의 제목으로 빠르게 퍼졌다.

이에 대해 박대모는 회원들에게 시위 참여의 댓가로 돈을 받은 게 아니라 오히려 시위 참가자들에게 회비를 걷는 장면이라고 해명했다. 

사진=박대모 제공

박대모 임예규 중앙회장은 "자발적인 봉사단체이자 순수한 모임"이라며 "시위에 참석하는 회원들한테 사전에 공지한 회비 2만원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량 안에서 무언가를 체크하는 장면에 대해서도 "회원들의 정보를 체크하는 장면"이라고 해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