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이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특위 2차 청문회에 참석을 위해 국회에 들어서고 있다. 김지훈 기자.

‘최순실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난 데에는 국회의원과 보좌관, 언론 외에도 실태를 고발한 제보자들의 용기가 큰 역할을 했다.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은 그 중에서도 국가정보원의 개입 의혹을 드러낸 몇 안되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그 소통관 살려야죠.”
여 위원장은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7일) 출석 여부를 묻는 국민일보에 이렇게 문자메시지로 답했다. ‘그 소통관’은 이른 바 국정원의 문화소통관을 일컫는다. 해당 소통관은 여 위원장이 제보한 문화창조융합본부 내 부조리를 국정원에 보고했다가 아프리카 내전 지역으로 보복조치 된 정황이 드러났다. 문화창조융합본부는 ‘차은택 사단’이 권력을 잡고 막대한 전횡을 휘둘렀던 기관 중 하나다.

그는 7일 청문회에서도 이 같은 의혹을 고스란히 증언했다. 이어 “재갈을 물려서 일을 못하는 시스템은 그만 돼야 한다. 이제 알아서 재갈을 뱉어도 될 시기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울분을 삼켰던 공직사회를 대변하는 말, 그러나 그 누구도 하지 못했던 발언이다.

청문회가 끝나고 자정 즈음 여 위원장을 국회 뒤편에서 만났다. 소신 발언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러다 PC방 아르바이트도 못할 것 같아 겁부터 난다”는 답이 돌아왔다. 게임물관리위원장직에서 쫓겨나면 역시 아예 게임업계에서 퇴출될 것 같다는 농담 섞인 걱정이다. 그는 지난 4월 문화창조융합본부장 임명 한 달 여 만에 제보를 구실 삼아 한 차례 해고당한 경험도 있다.

그는 하지만 상기된 얼굴에 다소 떨리는 목소리로 그래도 ‘부조리’는 참으면 안 되며, 해당 소통관이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조리를 막기 위해 용기를 낸 소통관을 보호하기 위해 여 위원장도 두 번째 해고를 각오하고 용기를 낸 셈이다.

국민일보는 지난 6일 ‘국정원 최순실 정보 묵살’ 및 ‘최순실 비선 의혹 국정원 TK 3인방 좌천될 듯’ 패키지 보도에 앞서 5일 여 위원장과 접촉했었다. 그는 사정상 협조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보냈었다. 하지만 청문회 날 헤어진 후 훗날을 기약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자 이번엔 이렇게 문자메시지를 보내왔다. “넵! 방가! 잘 쉬셈!” 

새벽 1시가 넘은 시간 그는 어쩌면 홀가분했을 것이고, 어쩌면 심경이 복잡했을 지 모른다. 그는 좌천된 소통관을 위해 홀로 나섰지만 앞으론 사회가 이를 대신하고 그들을 지켜줘야 할 것이다. 조직논리를 내세워 용기있는 개인에게 보복하고 짐을 지우는 것을 우리는 너무 많이 목격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