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능욕 망언 일본 BJ에 상 주려는 한국기업


실시간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막말한 일본 BJ를 한국으로 초청해 상을 주려다가 온라인 중심으로 논란이 이어지자 이를 취소했다. 그러나 일본 BJ의 과거 망언이 자세하게 페이스북 등 각종 소셜미디어에 퍼지면서 일본 BJ뿐만 아니라 아프리카TV에게 큰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3일 지디넷코리아 등에 따르면 아프리카TV는 오는 15일 예정인 '2016 아프리카TV BJ 대상'에 일본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욧상'을 초청해 시상할 예정이지만 과거 혐한 방송이 문제가 된 것을 뒤늦게 확인하고 시상 계획을 취소했다.

일본 아프리카TV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인기투표에서 욧상이 많은 표를 받았고, 이에 아프리카TV 는 그를 일본 BJ 대표로 한국 시상식에 초대했다.

그러나 인터넷에는 그가 과거 일본 인터넷 방송에서 혐한 발언을 했다는 점을 문제삼는 글이 이어졌다. "아프리카TV에 정식 항의하자"는 움직임도 일었다.

국내 한 BJ는 '한국 욕하는 일본인BJ가 아프리카TV 상받는다고 한다. 이를 막아야 한다'며 욧상의 과거 망언을 모은 방송을 편집해 12일 유튜브에 올리기도 했다. 영상보러가기.



욧상의 과거 망언은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일본군은 인간 욕망대로 행동한 것이다.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면서 저속한 언어를 구사하며 피해자를 능욕했다.  

또 "한국은 쓰레기"라고 근거없이 혐오 감정을 드러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