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폰이 너무 뜨거워서…' 이완영 울컥 영상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어제는 야당 간사가 언론에 간사간 협의 내용 공개해서 언론 지탄 받았다"며 "제 핸드폰 뜨거워서 사용 못한다"고 말하며 핸드폰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이완영 의원은 비난 여론에 떠밀려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간사직을 사퇴했다. 사진=뉴시스

새누리당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야당 의원의 질타와 시민의 분노 섞인 휴대전화 문자와 후원금 등에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다소 흔들리는 목소리로 신상발언을 한 이완영 의원은 국조특위 간사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완영 의원은 14일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안민석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청문회를 방해하는 듯한 인상을 받는다" "태도를 분명히 해달라" 등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후 이완영 의원은 야당 의원의 협공에 "기도 안 찬다. 기본적인 예절도 도의도 없다"며 불쾌해했다.

간사 간의 협의 과정에 있던 것을 전체 회의에서 이야기하면서 비난하고 나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요지였다. 이완영 의원 신상발언 영상보러가기.



이완영 의원은 최근 휴대전화로 쏟아지는 시민 문자와 18원 후원금에 대해서도 길게 언급했다. 이 과정에서 "(빨리)마무리 하시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제 핸드폰을 뜨거워서 못 사용하겠습니다. 국민께 전해올립니다. 그동안 많은 고견을 주신 국민께 감사드립니다. 경제살리라고 일자리 많이 만들라는 의견 감사합니다. 특히 문자와 카톡으로 쓴소리 주신 분 저는 더 감사합니다. 자녀나 부모가 자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그렇게 육두문자를 쓰는지 묻고 싶습니다. 특히 18원 후원금을 몇백명이 저한테 넣고, 영수증을 달라 하고 또 다시 18원을 보내달라는 말도 있습니다." (이완영 의원)

그는 마지막으로 "여당의원께 죄송하다"면서 특조위 간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간사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