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다 죽는다, 조작으로 몰아야" 최순실 녹음 파일 공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가 지난 10월 말 독일에서 귀국하기 전 지인에게 이번 사태와 관련한 증언을 조작할 것을 지시하는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씨가 독일에서 급거 귀국하기 전 전화 통화를 통해 “정신 바짝차리지 않으면 다 죽는다”고 증언 조작을 지시한 녹음파일이 공개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최순실이 독일에서 귀국하기 전 한국의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에 대한 지침을 내리는 녹음 내용을 확보했다"며 녹음파일 2개를 공개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녹음파일에 따르면 최씨는 통화 상대자에게 “나랑 어떻게 알았냐고 하면 가방관계로 납품했다고 하지말고, 옛날 지인통해 알았다고 해라”며 “그냥 체육에 관심 있어 연결해줬다고 하고…고원기획이나 다른걸 좀 하려다 도움받으려 했다가 못받았다고 나가야 한다”며 검찰 수사에 대비해 입을 맞추려한 내용이 담겨 있다. 최씨가 통화한 상대는 고영태 더블루K 이사로 보이나 박 의원은 지인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이 언론과의 인터뷰에 나선데 대해 최씨가 “큰일났다. 정신바짝차려야 한다. 다 죽는다”고 말한 녹음파일도 공개했다.

최씨는 지인과 통화에서 “걔네(이성한 사무총장 등)들이 완전 조작이고, 얘네들이 이걸 훔쳐서 했다는 걸로 몰아야 한다”며 “이성한이도 아주 계획적으로 돈도 요구했다는걸로 분리 안시키면 다 죽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녹음파일 공개 후 이임순 순천향대 서울병원 원장과 서창석 전 청와대 주치의에게 "지시 받은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두 사람 모두 사실을 부인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