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무정지에도 올림 머리? 청와대 출근 '미용사' 포착

사진=채널A 뉴스화면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소추된 이후에도 '머리 손질'을 담당해온 전담 미용사가 여전히 청와대로 여전히 출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지난 13일 박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해준 전담 미용사인 정모 씨가 오전 일찍 청와대로 출근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담 미용사 정 씨는 이날 오전 자택인 경기도 성남시 고급 주택가에서 나와 남편 김모 씨가 운전하는 고급 차량을 타고 서울로 향했다. 정 씨가 탄 차량은 취재진을 의식한 듯 이리저리 차선을 바꾸더니 한남대교를 건너 광화문 광장으로 들어섰다.

사진=채널A 뉴스화면 캡처

이 차는 잠시후 청와대에서 불과 4백m 떨어진 한 건물에 멈춰 섰다. 이곳은 청와대 차량을 운전하는 운전자들이 소속된 건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국회에서 탄핵안이 가결되면서 박 대통령의 직무는 정지됐다. 하지만 직무 정지 상태여도 대통령의 경호와 의전은 제공된다. 머리 손질 역시 의전에 포함된다.

탄핵 가결 직후 관저에 머물고 있는 박 대통령은 탄핵심판 변호인단을 접촉하기 위해 머리손질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네티즌들은 머리 손질이 의전에 포함되기는 하나 직무정지 중에도 전담 미용사를 부른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며 “직무 정지 기간에 머리손질 조차 혼자 못하느냐”는 반응이다.

한편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에도 전속 미용사를 불러 머리 손질까지 한 뒤 오후 5시가 넘어서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비난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미용사가 오후 3시20분부터 1시간가량 머물렀지만 머리 시간은 20여분이었다"며 "공식 일정이 나오면 미용사가 오고 보통은 박 대통령이 머리를 손질 한다"고 해명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