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 뜯은 박 대통령, 하루 묵는 해외 호텔 침대· 화장대 교체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영국 순방 당시 하룻밤 묵는 호텔에 침대 매트리스를 교체하고 화장대 옆에 조명등과 장막 설치를 요구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중앙일보는 14일 ‘대통령의 하룻밤’이란 제목의 칼럼을 통해 지난 2013년 박 대통령이 영국 순방 당시 런던 주재 한국 공무원으로부터 들은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칼럼에 따르면 2013년 영국 국빈방문 중이던 박대통령은 전날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넘어와 버킹엄궁 인근 5성급 호텔에 머물고 있었다. 당시 대통령 방문 준비단에 속해있던 한 공무원 말에 따르면 "대통령이 투숙할 호텔 객실의 침대 매트리스를 청와대측의 요구로 교체됐다"고 말했다. 교체 비용도 호텔이 대신했으며 “호텔 측은 (요구에 대해)다소 불쾌해 하는 눈치였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이 5성급 호텔에서 하룻밤만 지내면 됐다. 다음 날 오전에 영국 여왕이 보낸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가 2박3일을 그곳에서 묵게 돼 있었다.

하루 묵을 객실에는 전자레인지도 설치됐다. 호텔 음식이 아닌 별도로 마련한 음식을 아침 식사로 준비하기 위한 용도였다. 이 공문원은 또한 서울에서 온 것으로 욕실 샤워 꼭지도 바꿨다. 그는 "손잡이 부분을 눌러야 물이 나오는 형태였다"고 설명했다.

가장 믿기 어려운 부분은 객실에 조명등 두 개와 스크린 형태의 장막을 설치했다는 것이다. 담당 공무원은 “대통령이 머리 손질과 화장을 하는 곳은 대낮처럼 밝아야 하며, 대통령이 거울 보는 곳의 뒤편에 흰 장막을 쳐 거울 속에 대통령의 모습이 비칠 때 다른 사물이 보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주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마치 연예인들의 ‘메이크업 부스’를 연상시킨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국정 농단 의혹 사건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도 '대통령의 하룻밤' 칼럼이 거론됐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이 칼럼을 언급하면서 청와대 이병석 전 주치의에게 "대통령의 의사 결정 타입, 행동 타입이 상당히 독특하다"며 "대통령 정신 상태에 대해 청와대 주치의들이 못 느꼈냐"고 질의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 주치의는 "일반 정상인과 크게 다르다는 것을 느끼지 못했다"고 답했고, 서창석 전 대통령 주치의 역시 "일반적 대화에 있어서 크게 정신적인 이상을 느끼지는 못 했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7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인천시장 재직 시절 시청에 방문한 박 대통령을 위해 멀쩡한 변기를 새 것으로 교체해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송 의원은 박 대통령에게 ‘변기공주’라는 별명을 붙였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아내 옆에서 다른 여성과 '친밀 인사' 이병헌 영상
▶[영상] "다 죽는다, 조작으로 몰아야" 최순실 녹음 파일 공개
▶“대통령에 보고할 감도 아냐”… 김장수 대답에 경악한 하태경
▶[포착] 미용시술 의혹 제기된 '얼굴에 피멍 든 박 대통령' 사진
▶'제 폰이 너무 뜨거워서…' 이완영 울컥 영상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