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내게 모욕감을 줬어" '박뿜계' 웃음 해명에 화난 장제원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이른바 '웃음 사과' 해명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장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의원의 해명을 듣고 있자니 너무 정치적이고 가관이라 입장을 밝힌다. 분명 솔직한 사과가 아니다"며 글을 게재했다.

그는 "당시, 김경숙 학장과 교육부 감사관과의 증언이 정확하게 불일치 되는 중요한 순간이었다. 박 의원은 이 순간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을 한 것"이라며 "박 의원이 '뭐가 불만이지요?'라는 말에 모든 진실이 담겨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그 순간 다른 생각을 하다가 말문이 막혀 웃음을 터트린 거다. 엄청난 비난에 직면하자 웃음으로 또한 정치적으로 제게 귀여웠다는 조롱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박 의원에 대해 연민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청문회의 흐름 그리고 청와대, 김영재 의원 방문조사에 개인적으로 분위기를 망칠 수 있어 참았지만 이러한 진실하지 못한 사과에 대해 다시 한 번 엄중하고 진솔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의 해명과 사과는 제게 심한 모욕감을 주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사진=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청문회에서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을 대신하던 박범계 의원은 갑자기 웃음을 터트려 눈길을 끌었다.

당시 장 의원은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김경숙 학장 주장과 교육부 감사관 증언이 불일치 하자 박 의원에게 제지를 요청했다. 박범계 의원은 "불만이 무엇이죠?"라고 말한뒤 웃음을 터뜨렸다.

박 의원은 이날 청문회 추가 질의 시간에 "신성한 국정 조사장에서 웃음을 터뜨려 송구하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어 " “제가 웃은 이유는 장 의원님이 기개있게 참 잘하시는데 꼭 제가 위원장 직무대행을 할 때마다 이의가 있다고 하시고, 제지를 청구하시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충분히 혼자 힘과 능력으로 제지가 가능한데 몇 초 안 남긴 상황에서 그렇게 하시길래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님을 다른 의도로 가지고 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거듭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청문회 다음날일 지난 16일에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장제원 의원님을 비웃을 생각은 전혀 아니었다. 오히려 1초 남긴 상태에서 너무 진지하게 저에게 조치를 취해달라는 모습에 참지 못하고 그만...장 의원님은 기운도 좋고 증인 신문도 잘 한다"는 글을 남겼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손끝뉴스] 영국, 광대 공포 막기 위해 배트맨 출동시켰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입산 카운팅은 3명' 그알 소름돋는 장면 2가지
▶'뻔뻔한' 선배 이정현 대신 장지지는 대학 후배들 영상
▶"짜고 친 청문회?" 이만희 의원‧박헌영 K스포츠 직원 위증 청문회 영상
▶주진우 '그알' 박근혜 대통령 5촌간 살인사건 방송 "만감교차"
▶거짓말하다 증거 나오면 말 바꾸기… 따로 똑같이 ‘위증 퍼레이드’
▶"넌 내게 모욕감을 줬어" '박뿜계' 웃음 해명에 화난 장제원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