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에 보낸 박근혜 편지, 사실이면 간첩죄” 정청래 전 의원

박근혜 의원이 2002년 5월 13일 저녁 숙소인 평양 백화원초대소를 찾아온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찬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국민일보DB


“김정일 국방위원장님께 드립니다.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바쁘신 일정 속에서도 안녕하셨습니까. 지난 2002년(주체91년) 위원장님을 뵙고 말씀을 나눈 지 벌써 2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제게는 많은 변화가 있었으며 북측에서도 많은 변화가 있었으리라 생각됩니다. (하략)”

지난 2005년 7월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로 알려진 내용이다. 당시 박 대통령은 한나라당 대표이자 유럽·코리아재단 이사였다. 이 편지는 유럽·코리아재단 이사 자격으로 보낸 것이다. 박 대통령은 2002년 5월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4시간 가량 독대한 적이 있다.

경향신문은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북 비선을 통해 김정일에게 편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 주간경향은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 이후 대북접촉을 담은 유럽코리아재단의 내부문서를 입수해 보도했는데 이 내용과 다른 보도 등을 추가 취재한 내용이다.

경향신문은 “2004년 8월 7일 YTN이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당분간 북한을 방문할 계획은 없지만 연락을 하려고 하면 할 수 있다고 말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독자적인 대화 루트가 있음을 시사했다’는 보도를 내놓았다”며 “주간경향의 확인 취재 결과 박 대통령은 별도의 라인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주간경향은 박근혜 당시 유럽·코리아재단 이사의 편지들을 입수했는데 그 중에는 이런 내용도 있다. “…그동안 유럽·코리아재단을 통해서 실천되었던 많은 사업들을 정리해서 문서로 만들었습니다. 위원장님께서 살펴보시고 부족한 부분이나 추가로 필요하신 사항들이 있으시면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경향신문은 유럽·코리아재단 핵심 관계자로부터 “편지는 재단의 이사장을 맡았던 장 자크 그로하가 들고 가 중국에서 북측 관계자를 만나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내가 아는 한 편지 내용은 통일부에 보고되지 않았다”라는 진술을 들었다고 전했다.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캡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보도와 관련 “사실이라면 이적행위로도 처벌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통일부 허락 없이 편지를 주고받았다면 국보법(국가보안법) 간첩죄에 해당한다는 얘기다. 정 전 의원은 트위터에 “김정일에게 굽신 거리며 아첨을 다 떨고 주체91년이라는 단어를 써 북한정권의 정당성을 인정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손끝뉴스] 영국, 광대 공포 막기 위해 배트맨 출동시켰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입산 카운팅은 3명' 그알 소름돋는 장면 2가지
▶'뻔뻔한' 선배 이정현 대신 장지지는 대학 후배들 영상
▶"짜고 친 청문회?" 이만희 의원‧박헌영 K스포츠 직원 위증 청문회 영상
▶주진우 '그알' 박근혜 대통령 5촌간 살인사건 방송 "만감교차"
▶거짓말하다 증거 나오면 말 바꾸기… 따로 똑같이 ‘위증 퍼레이드’
▶"넌 내게 모욕감을 줬어" '박뿜계' 웃음 해명에 화난 장제원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