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소 독방에 수감 중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촛불집회를 보고 "공포스럽다'고 말한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는 19일, 최순실 씨 측근의 말을 빌려 "최 씨가 신문으로 촛불집회 보도를 보고 공포스럽다고 말했다"며 "두려워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 씨는 매주 100만 명 안팎의 인파가 촛불집회에 모이고 있다는 소식을 신문으로 접하고 "일이 이 정도로 커질 줄 몰랐다"며 "내가 죽일 사람인가"라며 자책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는 또 “내가 국정을 운영했다면 대통령에게 투표한 1000만 유권자를 우롱하는 꼴”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치소 독방에 수감된 최 씨는 변호인 접견 말고는 면회와 TV 시청이 금지됐지만 신문과 변호인 접견 등을 통해 촛불집회 동향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촛불집회는 지난 17일, 8차 집회까지 전국적으로 모두 822만 명이 모였다.

한편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 최순실 게이트 핵심 인물 8명에 대한 첫 재판이 19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 10분 법원 청사 417호 대법정에서 최씨와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47)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오후 3시에는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47)씨와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등 5명의 공판준비기일이 열린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입산 카운팅은 3명' 그알 소름돋는 장면 2가지
▶“김정일에 보낸 박근혜 편지, 사실이면 간첩죄” 정청래 전 의원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박근혜 편지'로 굴욕당한 박사모 자성모드
▶신동욱 "그것이 알고싶다 'OOO' 짐작이 간다" 의미심장한 트윗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