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측근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국회 청문회 증언을 사전 협의했다는 의혹을 중앙일보가 18일 보도하자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 의원은 국정농단 청문회 과정에서 재벌과 일부 증인들을 감싸는 듯한 태도를 보여 네티즌들의 공격에 시달렸다. 특히 지난 13일 JTBC가 삼성의 정유라 지원 규명을 위해 장충기 증인채택에 여야 의원 대다수가 찬성했는데 이 의원 혼자 반대했다고 보도하자 비난이 집중됐다.

이 의원은 다음날인 14일 “어제 야당 간사가 언론에 간사 협의내용을 공개해 언론의 지탄을 받았다. 휴대전화가 뜨거워 못살겠다”며 청문회 여당 간사직을 사퇴했다. 그는 또 “국민들이 제게 18원의 후원금을 수백명이 보내고 있다. 부모 자식 간에도 자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그렇게 육두문자를 쓰나 묻고 싶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당시 JTBC 보도가 나온 직후 한 네티즌은 이 의원에게 문자와 통화 기록이 청문회 증언을 사전 협의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다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 네티즌은 국회 탄핵 처리 과정에서 유출된 이 의원의 전화번호로 오후 9시53분 다음과 같이 문자를 보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의원님, jtbc 문제 때문에 일단 몸사리셔야할 거 같습니다. 회사측도 난감해졌습니다."

그러자 이 의원의 전화번호로 30여분 뒤 네티즌에게 전화를 해왔다. 네티즌이 받지 않자 20여분 뒤 다시 전화를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자를 보낸 네티즌은 “그냥 뉴스 떴다고 회사측이 난감할 듯이라고 문자를 보냈는데 전화가 왔다. 삼성이라고 생각한 거겠죠?”라며 “원래 온자 갖고 있으려고 했는데 이분 문제가 많은듯해서(공개하게 됐다)”고 적었다.

이 통화기록이 퍼지면서 커뮤니티마다 “얼마나 감출게 많으면 이런 행동을 하겠냐”며 “이번 위증교사 사건을 철처히 파헤쳐야 한다”는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한편, 이 의원은 청문회 증언을 협의했다는 의혹에 대해 중앙일보에 “고교 후배인 정동춘 이사장을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박헌영 과장이 태블릿PC가 고영태의 것이라고 한다’는 취지로 정 이사장이 내게 말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