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대법정에서 국정농단 사건 재판의 피고인석으로 착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씨가 국정농단 사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최씨는 19일 오후 2시10분 서울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혐의를 전부 인정할 수 없는가”라는 재판부의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최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는 “최씨에게 적용된 11개 공소사실 중 8개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공모했다는 것이지만, 공모한 사실이 없어 죄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최씨와 안 전 수석이 공모해 포레카 광고회사 지분을 강탈한 사실은 없다. 더블루케이와 K스포츠재단의 용역계약과 관련한 사기미수는 민사 사항에 불과하다”며 “최씨의 컴퓨터 파기는 본인의 것으로 증거인멸죄가 성립하지 않는다. 증거인멸을 지시한 바도 없다”고 말했다.
최순실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대법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재판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대법정에서 이경재 변호사와 함께 국정농단 사건 재판 피고인석으로 착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대법정에 입장해 국정농단 사건 첫 재판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재판부가 “피고인은 같은 입장인가”라고 묻자 최씨는 한동안 고민한 뒤 “독일에서 왔을 때 어떤 벌이든 받겠다고 했다. 그날부터 많은 취조를 받아 내가 확인할 모든 걸 확인한 다음에…”라고 말끝을 흐리며 횡설수설했다.

 재판부가 “전부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인가”라고 다시 질문하자 최씨는 작은 목소리로 “네”라고 짧게 답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직권남용, 강요, 강요미수, 사기미수 등의 혐의로 최씨를 지난달 20일 재판에 넘겼다. 최씨와 안 전 수석은 박근혜 대통령과 공모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원사인 대기업들을 상대로 미르재단 및 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총 774억원의 출연금을 강제로 내도록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안 전 수석에게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강요, 강요미수 등의 혐의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는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각각 적용해 구속 기소했다. 그러나 안 전 수석과 정 전 비서관은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입산 카운팅은 3명' 그알 소름돋는 장면 2가지
▶“김정일에 보낸 박근혜 편지, 사실이면 간첩죄” 정청래 전 의원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박근혜 편지'로 굴욕당한 박사모 자성모드
▶신동욱 "그것이 알고싶다 'OOO' 짐작이 간다" 의미심장한 트윗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