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가 개그맨 유재석의 수상소감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유재석은 지난 29일 방송된 '2016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유재석은 수상소감을 통해 "‘무한도전’을 통해 많은 걸 배운다. 특히 역사를 배우면서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라는걸,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소수의 몇몇 사람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라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그리고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걷는 한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재석의 수상소감을 들은 박사모의 한 회원은 30일, ‘이번 유재석 연예대상 소감을 보면서 당신도 좌파연예인인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유재석의 대상 수상 소감을 지적했다.


글쓴이는 “유재석씨한테 유감이다”면서 “유재석 소감의 저의는 확실하게 모르겠지만, 저런 애매모호한 발언으로 무한도전 시청자들을 우습게보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무한도전이 안 그래도 촛불 세력을 지지하는 듯한 뉘앙스의 말들을 방송 중간 중간에 넣고 박근혜 대통령님 담화문까지 패러디 했던 것 까지는 참았는데 대상 소감으로 말한다는 게 고작 이런 거였나”라며 “당신은 김제동이랑 다를게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사모의 회원들도 “이참에 확실하게 좌빨 연예인이 누군지 알게 됐으니 유재석이 광고 출연하는 제품 불매운동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거나 “멤버들도 다 좌빨일걸요? 그냥 깨끗하게 폐지하고 피디부터 나오는 출연진들까지 방송 못하게 막아야 한다” “언론을 온통 좌빨이 장악했으니 그도 눈치를 보는 것이다” 등의 글을 남기며 불만을 토로했다.

해당 소식이 커뮤니티로 퍼지자 네티즌들은 "이제는 유재석도 좌빨이냐"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소수의 박사모 빼고 나머지 국민들은 다 좌빨로 보이느냐?” “유재석이 저런 말했다고 좌빨이면 김정일한테 편지 쓴 박근혜는 뭔가?”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사모 회원들은 “유재석 건드린 것은 실수인 것 같다”면서 수습에 나섰다.


한 회원은 “유재석을 건드릴 때는 조심할 필요가 있다”면서 “빅뱅, 엑소 팬들보다 더 많은 팬들의 집단이 유재석이다. 이런 일로 온 국민들에게 트집 잡혀서 낙인찍히지 말고 신중하게 행동하자”는 입장을 보였다.

또 다른 회원은 “안 그래도 우리 이미지가 안 좋은데 이런 일까지 엮이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유재석 같이 여론을 움직일 수 있는 연예인들은 비난하기에 앞서 숨을 한번 고르고 하는 게 현명하다"고 말했다.

이에 일부 회원들은 “유재석이 박대통령보다 더 중요하냐?” “ 왜우리가 눈치를 봐야 하느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7일 박사모 회원들은 배우 유아인에게도 “현직 대통령을 아무런 근거 없이 비난하고, 탄핵해야한다고 촛불 들다가 군대 가라고 하니까 31살까지 안가고 버티다가 이제는 현역에서 빠지려고 수를 쓴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론다 로우지, 처참한 48초… UFC 복귀전 완패
▶SM에 불만 터진 헨리? 한밤중 SNS에 의미심장한 사진
▶박사모 "유재석, 당신도 김제동과 좌파지?" 수상소감 비난
▶이휘재 연기대상 무례한 진행 논란… "분위기 띄우려다 너무 나갔다"
▶"이 남자 왔다가면 최순실 방에 핏자국 뚝뚝" 가사도우미 증언
▶[영상] “에이핑크 팬” AV배우 미카미 유아, 완벽 커버댄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