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60)씨의 가사 도우미로 일했던 A씨가 "70대 남성이 다녀가면 방바닥에 핏자국이 묻어 있었다"고 증언했다.

채널A는 30일, 최씨의 집에서 가사 도우미를 했던 A씨의 말을 인용해 “1주일에 한 번 정도 007가방을 들고 온 남성이 방에 들어가면 30분에서 1시간 정도 머물다 나왔다”고 증언했다고 보도했다.

최씨의 집을 종종 드나들던 외부인은 세 사람이었다. 이른바 주사 아줌마와 안마를 해주러 오는 여성 그리고 007가방을 들고 오는 70대 남성이었다.

A씨는 “최씨가 이 남성을 '원장님'이라고 불렀다”며 한의사로 추정하기도 했다. 그는 “(최씨가)주사를 맞는 장면을 목격하기도 했다”면서 “그 할아버지가 오면 (최순실이)피가 제일 많이 나오는 것 같았다. 방석에도 뚝뚝 떨어졌다. 어떤 때는 자기 침대 위 이불에도 피를 잘 묻혀 놨다. 일부러 찌른 거 같다"고 증언했다.
사진=채널A 뉴스보도 화면 캡처

사진=채널A 뉴스보도 화면 캡처

사진=채널A 뉴스보도 화면 캡처

이에 대해 남동우 경희대한방병원 교수는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침구에 혈액이 묻어 있었다는 자체가 의료인이 시술했다면 그렇게 관리를 하지 않았을 것 같다”면서 “출혈량이 많지 않았나(생각된다)”고 말했다.

매체는 이 남성이 무면허 한의학 시술자 이거나 혹은 한의학과 전혀 상관없는 행위를 했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사진=채널A 뉴스보도 화면 캡처

하지만 A씨는 정유라와 손자가 자택에 오는 날에는 최씨가 주사를 놓거나 기 치료하는 사람을 전혀 부르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A씨는 “최씨가 딸 정씨의 아기를 (주변에)숨겼다”면서 “유라가 다시 새 출발 하기를(바랬다)”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론다 로우지, 처참한 48초… UFC 복귀전 완패
▶SM에 불만 터진 헨리? 한밤중 SNS에 의미심장한 사진
▶박사모 "유재석, 당신도 김제동과 좌파지?" 수상소감 비난
▶이휘재 연기대상 무례한 진행 논란… "분위기 띄우려다 너무 나갔다"
▶"이 남자 왔다가면 최순실 방에 핏자국 뚝뚝" 가사도우미 증언
▶[영상] “에이핑크 팬” AV배우 미카미 유아, 완벽 커버댄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