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그룹 슈퍼주니어 M의 멤버 헨리가 한밤중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적었다.

 헨리는 31일 새벽 인스타그램에 “힘들다. 지친다. 이젠 혼자 못 하겠어요. 9년 전부터 실수. 이젠 저기 너무 커져 서포트 못하네요. 앞으로 어떻게 해야 되나요”라고 적었다.

 어두컴컴한 방에서 촬영한 것처럼 흐릿한 사진을 올렸다. 답답하고 불안한 심경을 사진으로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새벽에 갑작스럽게 올라온 헨리의 하소연에 팬들은 응원과 격려를 보냈다.

 헨리는 댓글을 달고 “나는 이제 내 팬들밖에 없는 것 같다. 이 글 보면 나를 대신 얘기해주세요. 우리 회사가 내 말을 안 들어요”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와 알 수 없는 이유로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헨리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사진=뉴시스

 헨리는 2008년 슈퍼주니어-M으로 데뷔했다. 음악 실력만큼이나 발랄한 성격으로 예능프로그램에서 맹활약했다.

 일부 팬들은 “헨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을 당한 것이 아니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헨리는 글과 사진을 삭제했다. 하지만 해킹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론다 로우지, 처참한 48초… UFC 복귀전 완패
▶SM에 불만 터진 헨리? 한밤중 SNS에 의미심장한 사진
▶박사모 "유재석, 당신도 김제동과 좌파지?" 수상소감 비난
▶이휘재 연기대상 무례한 진행 논란… "분위기 띄우려다 너무 나갔다"
▶"이 남자 왔다가면 최순실 방에 핏자국 뚝뚝" 가사도우미 증언
▶[영상] “에이핑크 팬” AV배우 미카미 유아, 완벽 커버댄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