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사회를 본 이휘재가 무례한 진행으로 네티즌의 질타를 받고 있다.

이휘재는 지난 12월 31일 진행된 SBS '2016 연기대상'에서 장근석, 민아와 함께 진행을 맡았다.

이날 이휘재는 패딩을 입고 참석한 성동일에게 "PD인지 배우인지 모르겠다"고 농담을 던지고, 아이유에게 "이준기와 묘한 기류가 흐른다"며 엉뚱한 멘트를 날려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또 일부 배우들에게 '형'과 '누나' 호칭을 쓰며 인맥을 과시하는 듯한 말을 하는 건 물론, 곽시양이 수상 소감을 전할 때 이름을 가지고 비아냥됐다.

남궁민의 수상 소감때도 상대 배우인 민아의 고칠 점을 지적해 달라면서 “지각하지 말라” “화장 진하게 하지 말라”며 뜬금없는 말을 쏟아냈다.

네티즌들은 이휘재가 엉뚱한 말로 시상식 분위기를 흐렸다고 지적했다. 분위기를 띄워보려는 건 이해하지만 너무 나갔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인터넷에서는 ‘이휘재의 무례한 진행’이라는 제목으로 당시 상황을 정리한 글이 빠르게 공유되고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론다 로우지, 처참한 48초… UFC 복귀전 완패
▶SM에 불만 터진 헨리? 한밤중 SNS에 의미심장한 사진
▶박사모 "유재석, 당신도 김제동과 좌파지?" 수상소감 비난
▶이휘재 연기대상 무례한 진행 논란… "분위기 띄우려다 너무 나갔다"
▶"이 남자 왔다가면 최순실 방에 핏자국 뚝뚝" 가사도우미 증언
▶[영상] “에이핑크 팬” AV배우 미카미 유아, 완벽 커버댄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