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연기대상에서 무례한 진행으로 비난 여론에 휩싸인 방송인 이휘재가 사과했다. 그는 생방송을 재미있게 해보려는 욕식이 과했다고 해명했다.

이휘재는 1일 자시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게 제 과오이고 불찰이니 입이 몇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이 죄송하다”며 “생방송에서 좀 재미있게 해보자했던 욕심이 많이 과했던 것 같습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성동일 형님께는 이미 사과의 말씀 전했다”며 “아이유양과 조정석씨를 비롯 제 언행으로 불편하셨을 많은 배우들과 시청자께도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고 부연했다.



이휘재는 지난 12월31일 ‘2016 SBS 연기대상’ 진행 중 무례한 진행으로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했다. 1부 초반에 성동일의 옷차림을 지적하며 “촬영하다 오셨냐. 제작진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또 ‘달의 여인-보보경심 려’로 베스트 커플상을 받은 이준기와 이지은(아이유)를 두고는 “두 사람 사이가 수상하다”고 말했다. 아이유가 가수 장기하와 공개 열애 중이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언행으로 지적됐다.

조정석에겐 연인인 가수 ‘거미’에게 수상소감을 전하라고 강요했다. 남궁민에겐 ‘미녀 공심이’에서 상대역을 했던 민아의 단점을 알려 달라고 요구했다. 난처한 표정을 지었던 남궁민은 “너무 열심히 한다. 이렇게 열심히 하는 사람 처음 봤다”고 답하자 “나머지 분들은 열심히 안 한다는 얘기냐”며 공격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불만을 쏟아냈다. 이휘재 본인은 물론 아내 문정원씨의 인스타그램에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MC 자격이 없다” “성동일과 아이유에겐 사과해야 한다” “부인이 옆에서 좀 말려야 하는 것 아니냐” 등의 내용이 대부분이다.

◆다음은 이휘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

안녕하세요 이휘재입니다.
먼저 어떻게 말씀을 드려야 할지.. 일단 모든 게 제 과오이고 불찰이니 입이 몇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이 너무너무 죄송합니다.
생방송에서 좀 재미있게 해보자했던 저의 욕심이 너무 많이 과했던 것 같습니다.
성동일 형님께는 이미 사과의 말씀 전했습니다. 아이유양과 조정석씨를 비롯 제 언행으로 불편하셨을 많은 배우분들과 시청자분들께도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의 욕심으로 인해 벌어진 모든 일들에 대해 이 자리를 빌어 거듭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중심을 잡아 진행하도록 노력 또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정말 죄송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론다 로우지, 처참한 48초… UFC 복귀전 완패
▶SM에 불만 터진 헨리? 한밤중 SNS에 의미심장한 사진
▶박사모 "유재석, 당신도 김제동과 좌파지?" 수상소감 비난
▶이휘재 연기대상 무례한 진행 논란… "분위기 띄우려다 너무 나갔다"
▶"이 남자 왔다가면 최순실 방에 핏자국 뚝뚝" 가사도우미 증언
▶[영상] “에이핑크 팬” AV배우 미카미 유아, 완벽 커버댄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