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지지 보수단체 집회에서 "박근혜는 무죄"라며 박근혜 대통령 지지 발언을 한 남학생의 영상이 인터넷에서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네티즌들은 "용기있는 행동"이라고 반겼다. 그러나 이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적지 않다.

학생의 대통령 지지 발언을 두고, 온라인에서 갑론을박 논란이 이어지자 이 학생이 다니는 것으로 언급된 고등학교는 "우리 학교 학생이 아니다"는 공지를 띄웠다.

다음은 31일 서울광장 등에서 여러 친박단체가 개최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에 참가한 한 남학생의 발언을 담은 영상이다.


"학교에 다니면서 가장 많이 느끼는 것이, 학교 교육이 전교조 스럽다는 것"이라고 말문을 연 이 남학생은 박근혜 대통령은 좌파 교육자가 만든 악역을 맡았을 뿐이고, 결국 죄가 없다고 주장했다. 영상보러가기.


그는 '좌파 정치인들이 정권을 잡기 위해 별 것도 아닌 박근혜 대통령의 잘못을 크게 부풀려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라는 식의 주장도 펼쳤다. 

영상에는 이 학생의 발언에 환호를 보내는 참석자들의 목소리도 가끔 담겼다.

'휘문고 학생의 애국 시국발언!'이라는 제목이 달린 영상은 공개된지 2~3일이 지난 2일 현재 유튜브에서 인기 동영상에 올랐다. 24만여회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이 영상은 '휘문고 학생의 발언'이라는 설명과 함께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 퍼졌다.

그러나 서울 휘문고등학교는 이날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집회에서 발언한 고등학생 김모군은 본교 학생이 아님이 확인됐다"는 공지를 학교 홈페이지에 띄웠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단독] 朴, 이재용 독대 때 “승마지원 왜 늦어지나” 화내
▶정유라, 덴마크서 체포...특검 “송환 위해 관계기관 협조 중”
▶“미스터리한 주검이 계속 발견된다” 신동욱 총재 트윗
▶"이 남자 왔다가면 최순실 방에 핏자국 뚝뚝" 가사도우미 증언
▶자로, '김어준의 파파이스 박살' 등 질문에 답하다
▶박지만 비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무슨말인지 모르겠어서' 화제된 대통령 간담회 답변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