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방송한 jtbc 신년토론에서 '태도 논란'이 인 전원책 변호사가 토론회 전 인터넷 방송에서도 여자 아나운서에게 소리치는 모습을 보였다. "화내는 것이 일상인가"라며 불편해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다음은 전원책 변호사가 jtbc 강지영 아나운서에게 소리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다. jtbc는 신년토론 사전 행사 격으로 페이스북에서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했다. 영상보러가기.


문제의 장면은 이 인터넷 방송에서 나왔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전원책 변호사의 대기실을 찾았다 봉변을 당했다. 개혁보수신당의 유승민 의원과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다른 대기실에 앉아있던 강지영 아나운서는 방송국에 전원책 변호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도착했다는 제작진의 말에 해당 대기실로 갔다. 

인사하는 강지영 아나운서에게 전원책 변호사는 "편안하게 있자. 왜그러냐. 사전에 이런거 찍는다고 허락받았냐"라며 화를 냈다.

대기실 밖을 나오는 강지영 아나운서에게 "개념이 없다"고 쏘아붙이는 전원책 변호사의 말도 희미하게 들렸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밖으로 나와 "분장을 안 마쳐서 당황한 거 같다"고 상황을 마무리했다.

jtbc 신년토론은 방송 전 사전 인터넷 방송이 있다는 것을 예고했다.  토론 방송 전 페이스북을 통해 '무대 뒤 썰전을 연다'는 식으로 홍보도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손석희도 막지 못한 전원책 ‘버럭’… 보다못한 유시민
▶‘잠수함설’ 최초 제기했던 공학자 “자로, 의도를 모르겠다”
▶정유라 덴마크서 체포된 순간 영상 공개… JTBC “기자가 신고”
▶[단독] 朴, 이재용 독대 때 “승마지원 왜 늦어지나” 화내
▶"이 남자 왔다가면 최순실 방에 핏자국 뚝뚝" 가사도우미 증언
▶'무슨말인지 모르겠어서' 화제된 대통령 간담회 답변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