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맞불 집회에 참석해 '태풍이 돼서 촛불들을 꺼버리자'는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던 KBS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이번에는 정유라 체포와 관련해 특검을 비판했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유라가 잡혔다고 요란합니다.미성년 벗어난 지 얼마 안 된 어린 젊은이, 딸 바보 엄마 밑에서 어려움 모르고 살아 세상을 제대로 알까 싶고, 공부에도 관심 없이 오직 승마에만 미친 소녀라 하는데, 특검이 스포츠 불모지 승마 분야의 꿈나무 하나를 완전히 망가뜨리는군요”라며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세상 어느 엄마가 험하고 나쁜 일에 자식을 끼워 넣겠습니까? 더욱이 최순실에 관한 많은 의혹들이 거짓으로 밝혀지고 있고, 확실하게 범죄로 밝혀진 것도 없는 상태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또한 “정유라를 이토록 심하게 다루는 이유는 딸 바보인 최서연(순실)으로 하여금 딸의 안녕을 조건으로 자기들 뜻대로 자백을 거래하고 조종하기 위해서가 아닐까 의심한다”면서“정유라는 또 어떤 꼴을 하고 잡혀올지, 그저 기사 조작하는 한심한 종편들만 신나게 한다”고 덧붙였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달 17일 보수 단체가 주최한 맞불 집회에 참석해 "거리에 몰려나온 촛불세력의 아우성에 대통령이 물러나게 되면 촛불을 주도한 종북세력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것"이라며 "태극기의 바람이 태풍이 돼서 저 촛불을 꺼 버리고 대한민국의 헌정 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전원책 jtbc 신년토론전 女아나에도 '버럭' (영상)
▶손석희도 막지 못한 전원책 ‘버럭’… 보다못한 유시민
▶[단독] “진급 힘들다” 내부 평가 있었던 조현천, 국정원 추 前국장과 독대 후 기무사령관에
▶"난 사인만 했다" 체포된 정유라 인터뷰 육성 전문
▶‘잠수함설’ 최초 제기했던 공학자 “자로, 의도를 모르겠다”
▶'촛불 비난'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 '짝퉁 홍삼 농축액' 팔다 적발
▶"실명 얘기하시면 좀…" 기자 면박주며 웃는 정유라 영상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