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한때 최순실 모녀의 일을 돕다가 비리를 폭로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최씨로부터 협박을 받았고 전했다.

주 기자는 3일 오후 팟캐스트 김용민 브리핑과의 인터뷰에서 “최씨에게 버림받은 노 전 부장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하자 최씨가 그를 따로 불러 ‘그러다 당신 죽어, 나 무서운 사람이야’라고 경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 기자는 “노 전 부장 주변에 감시와 미행의 흔적이 계속 보인다. 그와 통화하면 인사말이 ‘무사하시냐’이다”라며 신변 안전을 걱정했다.

아울러 그는 박지만 EG회장 전 수행비서 사망 사건에 대해 정밀 검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 기자는 “경찰이 숨진 주 과장의 사인을 심근경색이라고 발표했는데 좀 더 정밀한 필요하다”며 “특수한 독성 약품이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보름정도 시간을 두고 철저한 수사를 해야한다”말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