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박근혜 대통령의 어법은 괴상망측하다고 할까..."

'박근혜의 말' 저서를 펴낸 한국어 전문가이자 '언어와 생각 연구소' 최종희 소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어법을 이같이 혹평했다.

최 소장은 지난 3일 SBS 라디오 ‘박진호 시사 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 특유의 어법을 분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들의 말을 분석해온 최 소장은 박 대통령의 화법, 말 중에서 가장 큰 특징은 “진실과는 거리가 먼말들”이라면서 “진실과 거리를 둔 말을 언어 성형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정치가들이 언어 성형을 하기는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경우에는 정도가 심하고 양이 많고 반복되고 습관적이라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통령의 어법을 특징적으로 보여주는 ‘솔선을 수범해서’, ‘지하경제를 활성화하고’ 등 과거 발언에 대해 최 소장은 “말 전체가 그럴듯해 보이면 그걸 그대로 흡수하려고 하는 그런 경향이 아주 심하다”면서 “그래서 솔선수범이라는 낱말 뜻을 정확히 알지 못하고, 그럴듯하니까 그것을 ‘솔선을 수범하고’로 늘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 소장은 “그렇게 늘리는 경우에는 자기 과시적이거나 권위적이거나, 수평적인 대화가 아니라 일방적인, 하향 지시적이거나 그런 경우에 만연체를 많이들 사용한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박 대통령과 기자들과 나눈 대화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당시 '세월호 7시간'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 박 대통령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작년인가, 재작년인가요, 그 때 그 ‘세월호 참사가 벌어졌는데 대통령이 밀회를 했다’ 이런 정말 말도 안 되는, 누가 들어도 얼굴 붉어질, 어떻게 보면 나라로서도 ‘대한민국이 그래?’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거든요.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날 저는 정상적으로 이 참사, 이 사건이 이런 게 터졌다 하는 것을 보고 받으면서 계속 그것을 체크를 하고 있었어요."

박 대통령의 답변에 대해 최소장은 “의사소통의 기본, 즉 상대방에게 쉽게 이해시키고 설득하고 설복시키려는 의도보다는 그저 일방적으로 자기 말을 하기 위해서, 꾸려내기 위해서 급급하다 보니까 그런 식으로 말이 늘어나는 만연체가 되고, 그 다음에 사태를 정확하게 정면으로 보는 책임질 수 있는 말을 회피하려다 보니까 자꾸만 불필요한 관형어가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최 소장은 또한 박 대통령의 어법을 ‘영매 어법’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어법이) 최태민교에서 직접 영향을 받은 것이기도 하다”면서 “최태민씨가 애용하던 낱말 우주, 정성, 혼, 마음, 일편단심, 정신, 기운 등이 지금 박근혜 대통령의 어법 속에 그대로 들어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유체이탈 화법’으로 지적 받는 것에 대해서는 최 소장은 “자기가 가장 높은 사람, 심지어는 ‘자기는 잘못하지 않는다’는 무오류의 착각까지도 젖어있는 사람이다 보니까 책임질 줄 모르고, 책임을 느끼지 못하니까 사과할 줄 모르는 것”이라면서 “사과할 줄 모르니까 책임을 다른 쪽으로 전가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 소장은 박 대통령의 이런 언어 습관이 성장배경에서 비롯됐다고 했다. 최 소장은 “청와대에 머무르는 것 자체가 그 분에게는 비극적이었다”면서 “가장 대표적인 일상생활 언어를 익히지를 못했다. 수평적인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 연습, 훈련 과정이 생략되다 보니까 일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토의나 토론 같은 것을 할 수가 없다. 그런 것을 오히려 일찍 깨달은 분이 육영수 여사다. 그래서 ‘청와대에만 갇혀 지내면 바깥 생활, 언어를 익힐 기회가 없구나’해서 그 분이 틀어준 게 TV 드라마”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어느 쪽에서 봐도 정치 쪽과는 거리가 멀기 때문에 언어에 한정해서 말씀드리면 언어를 유심히 관찰하면 그 사람을 알 수 있습니다. 투표장에 나가기 전에 얼굴을 떠올리지 말고 그 사람이 했던 말을 떠올리는 차분함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언어를 들여다보면 예측이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박종호 진행자 또한 “오늘 최 대표님을 모셔서 얘기를 나눈 것은 박근혜 대통령 개인에 대한 모독이나 비난 차원에서 기획한 것이 아닌, 최순실 국정농락 사태에서 드러난 대로 과연 우리가 대통령으로서의 자질, 그 부분의 성장 배경을 잘 이해하고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었느냐. 이 점을 한 번 짚어보기 위함이었다”고 강조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전원책 jtbc 신년토론전 女아나에도 '버럭' (영상)
▶손석희도 막지 못한 전원책 ‘버럭’… 보다못한 유시민
▶[단독] “진급 힘들다” 내부 평가 있었던 조현천, 국정원 추 前국장과 독대 후 기무사령관에
▶"난 사인만 했다" 체포된 정유라 인터뷰 육성 전문
▶‘잠수함설’ 최초 제기했던 공학자 “자로, 의도를 모르겠다”
▶'촛불 비난'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 '짝퉁 홍삼 농축액' 팔다 적발
▶"실명 얘기하시면 좀…" 기자 면박주며 웃는 정유라 영상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