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민들 손으로 세월호 진상 규명… ‘4·16국민조사위’ 출범

뉴시스

민간 조사기구 4·16세월호참사 국민조사위원회(4·16국민조사위)가 구성됐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정국과 맞물려 세월호 참사 재조사 여론이 불붙은 상황에서 행보가 주목된다.

 4·16국민조사위는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실에서 ‘4.16국민조사회 창립 및 활동계획에 관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지난해 9월30일 강제 해산된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2기가 구성되기까지는 특별법 제정 등 오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밝혀진 사안을 정리하고 알리면서 진상규명을 지속하기 위해 민간 조사기구를 구성하고자 한다”고 출범 취지를 밝혔다.

 4·16국민조사위는 민간 조사기구로 피해자 가족들 중심으로 행동하며 문화예술인, 교수 학술단체, 법조계, 세월호 특조위 조사관 등 각계각층의 유관기관 및 개인,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운영된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기 위한 조사 및 연구, 밝혀진 내용 및 자료의 체계적 정리, 선체 인양을 위한 정보 수집, 참사의 진실·교훈을 알리는 교육 및 홍보 등에 나선다.

 위원회는 10명 내외의 공동대표단과 100명 이상의 시민위원으로 구성된다.

 공동대표에는 김서중 민주사회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상임공동의장, 장완익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변호사,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 조창익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황진 한국YMCA전국연맹 이사장 등이 후보로 올랐다.

 4·16국민조사위는 오는 7일 오후 5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발족식 및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11차 촛불집회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전원책 jtbc 신년토론전 女아나에도 '버럭' (영상)
▶손석희도 막지 못한 전원책 ‘버럭’… 보다못한 유시민
▶[단독] “진급 힘들다” 내부 평가 있었던 조현천, 국정원 추 前국장과 독대 후 기무사령관에
▶"난 사인만 했다" 체포된 정유라 인터뷰 육성 전문
▶‘잠수함설’ 최초 제기했던 공학자 “자로, 의도를 모르겠다”
▶'촛불 비난'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 '짝퉁 홍삼 농축액' 팔다 적발
▶"실명 얘기하시면 좀…" 기자 면박주며 웃는 정유라 영상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