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문고리 3인방’ 안봉근·이재만도 ‘법꾸라지’… 출석요구서 전달 안 돼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4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첫 번째 증인인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이 헌법재판소의 증인신문에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속하게 심리해 결론을 내겠다는 헌재의 계획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

헌재 관계자는 4일 “5일 증인신문 예정인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에게 출석요구서가 송달되지 않았다”며 “송달이 되야 법적 효력이 발생하므로 출석하지 않아도 구인 같은 절차를 밟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안 전 비서관은 구속기소된 정호성 전 총무비서관과 함께 박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다. 헌재는 5일 오후 2시 열리는 2차 변론기일에서 이·안 전 비서관과 윤전추·이영선 행정관을 소환해 증인신문을 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안 전 비서관에게 우편으로 보낸 출석요구서는 주소지의 문이 잠겨 있고, 사람이 없어 전달되지 못했다. 헌재 직원이 2차례 서류를 들고 찾아갔지만 끝내 만나지 못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전원책 jtbc 신년토론전 女아나에도 '버럭' (영상)
▶손석희도 막지 못한 전원책 ‘버럭’… 보다못한 유시민
▶[단독] “진급 힘들다” 내부 평가 있었던 조현천, 국정원 추 前국장과 독대 후 기무사령관에
▶"난 사인만 했다" 체포된 정유라 인터뷰 육성 전문
▶‘잠수함설’ 최초 제기했던 공학자 “자로, 의도를 모르겠다”
▶'촛불 비난'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 '짝퉁 홍삼 농축액' 팔다 적발
▶"실명 얘기하시면 좀…" 기자 면박주며 웃는 정유라 영상

고승욱 기자 swk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