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에서 추출한 '봉독'을 활용한 새로운 '봉침'(e-BV)이 관절염, 요통 등 염증성 질환 치료에 효과적일 뿐 아니라 알레르기 반응도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정화진 연구팀은 e-BV의 항알레르기 및 항염증 효능 평가 결과를 담은 연구 논문을 SCIE급 학술지 '플로스 원'에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봉침은 봉독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활성성분인 멜리틴이 진통, 소염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절염이나 요통, 피부 상처 치료 뿐 아니라 최근에는 피부 미백, 주름 개선에도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봉독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포스포리파아제A2'와 히스타민으로 인한 일부 과민성 쇼크를 유발하기도 해 시술자나 환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해 왔다.
 이에 자생한방병원 의료진이 새로운 분리정제 방법으로 개발된 'e-BV'의 효능을 새로 밝혀낸 것이다.

 e-BV는 한약진흥재단이 알레르기 유발 물질 제거 원천 기술을 보유한 봉침으로 지난해 3월 자생의료재단과 기술 이전 협약을 맺고 임상에 활용하고 있다. 
 주요 유효성분인 멜리틴 함량 분석 결과, e-BV의 멜리틴 함량은 828.64mg/g으로 기존 BV(520mg/g) 보다 약 59.3% 많았다. 아울러 BV에서 상당량 검출되던 알레르기 유발 물질 PLA2와 히스타민도 e-BV에서는 검출량이 현저히 떨어졌다.

 자생척추관절연구소 하인혁 소장은 "e-BV가 알레르기 염증 반응에 대한 의학 치료제 사용에 있어 중요한 기초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