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윤전추 행정관, 헌재에 증인 출석… 안봉근·이재만 19일 재소환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5일 헌재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증인으로 채택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5일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러나 함께 증인으로 채택된 이영선 행정관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고,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은 출석요구서를 받지 않아 박 대통령 측이 헌재의 탄핵심판을 지연시키려 한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헌재는 5일 오전 10시부터 재판관 9인이 모두 참석하는 탄핵심판 사건 2차 공개변론을 시작했다. 하지만 오후 2시부터 예정된 증인심문에는 윤 행정관만 참석했다.

채택된 증인이 출석하지 않자 박 대통령 측 황정근 변호사는 “한번 더 증인을 부를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고 박한철 헌재소장은 “이 행정관은 오는 12일 오전 10시에, 안·이 전 비서관을 오는 19일 오전 10시에 증인으로 재소환한다”고 밝히고 휴정했다.

윤 행정관 증인심문은 공개변론이 속개되면 시작한다.  그는 헌재에 출두하면서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법정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고승욱 기자 swk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