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른한 오후 톡톡] 헌재서 반격나선 박 대통령… “촛불 민심 아니다”

사진=뉴시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이 시작됐습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은 “촛불은 국민의 민심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박 대통령의 정상적으로 국정을 운영했다고 말했습니다. ‘불순한 세력’이 별 일 아닌 문제를 확대해 대통령을 음해했다는 주장입니다. 검찰과 특검의 공정성에도 의문을 제기했죠.

▶박근혜 측 “촛불은 민심 아냐”… 헌재서 ‘김일성·노무현’ 거론

사진=뉴시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씨가 술집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행패를 부려 현행범으로 체포됐죠. 김씨는 국가대표 승마 선수입니다. 2006년 카타르 도하아시안게임 마장마술단체전에서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와 함께 출전해 금메달을 땄습니다.
▶김승연 회장 3남 김동선 술집 폭행 입건… 정유라와 금메달 딴 승마 국가대표


최순실씨 재판이 시작됐습니다. 법정에 수의를 입고 나온 최씨는 “억울한 점이 많다”며 검찰의 공소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최순실 “억울하다”… 안종범·정호성과 함께 재판 시작

사진=CBS 제공

2016년  9만명에 달하는 기독교인이 종교갈등으로 숨졌습니다. 6분마다 1명씩 생명을 잃은 것입니다. 대부분 아프리카 대륙의 부족 갈등 때문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탈리아에 본부를 둔 국제신흥종교연구센터(CESNUR)는 기독교인이 맞대응하거나 방어하지 않기 때문에 희생자가 많다고 분석했습니다.
▶“6분에 1명꼴 기독교인 박해로 숨졌다”

고승욱 기자 swk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